편집 : 2019.12.13 금 20:28
> 뉴스 > 나눔과 섬김 | 책속의 길
   
여럿이 함께 숲으로 가는 길
이정화 /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신영복 저 | 돌베개 | 1998)
2013년 04월 04일 (목) 17:43:49 평화뉴스 pnnews@pn.or.kr

어렴풋이나마 길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 것은 대학시절이다. 길이라는 것이 여럿의 발걸음이 내어놓은 결과이면서 아무리 큰 길이라도 계속 지나지 않으면 다시 사라진다는 것을, 그리고 책은 언제나 삶의 새로운 길을 내딛는 용기와 많은 이들이 그 길을 함께 갈 수 있는 지혜를 준다는 것에 눈뜨기 시작한 것이 스무몇해 전 그즈음이다.

   
▲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신영복 저 | 돌베개 | 1998)
그 당시 대부분의 독서가 선배들 추천에 의한 것이었다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우연한 것이었다. 동아리방 책장에서 건져 올린 의외의 수확이었다. 잠시 읽다가 가방에 넣게된(?) 88년 초판본은 그 이후로 영인본이 나오면서 출판사가 바뀌는 과정에서도 20년이 넘게 우리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

책도둑의 심리적 죄책감으로, 그 후 얼마동안 생일날처럼 후배들에게 선물할 기회가 생길때마다 사회과학서점 이름으로 포장된 이 책을 곧잘 후배들에게 들이밀었다. 거리와 광장이 길의 전부라고 생각했을 젊은 나에게 너의 길은 무엇을 향하고 있는지 사색하라고 말했을 것이다.

“자기의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을 미워한다는 사실, 자기의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으로부터 미움 받는다는 사실은 매우 불행한 일입니다. 더욱이 그 미움의 원인이 자신의 고의적인 소행에서 연유된 것이 아니고 자신의 존재 그 자체 때문이라는 사실은 그 불행을 매우 절망적인 것으로 만듭니다”

책 속의 편지에서 표현한 옆 사람의 체온마저 증오로 변화시키는 여름징역살이의 ‘부당한 증오’는 스무해가 지난 지금 2013년 대한민국에서는 감옥 밖의 일상이 되었다. 그 증오는 폭력과 살인이 되어 또 다른 증오를 낳는다. 당시 젊은 내가 갇혀있던 자기중심적인 사고를 뛰어넘지 못하고 중년을 향하면서 나무는 낙락장송이나 명목이 나무의 최고의 형태가 아니라 나무의 완성은 숲이라는 깨달음조차도 잊어버린 것이 그 원인이리라.

변화는 중심부에서 먼저 일어나지 않는다. 오히려 중심은 자기 존재의 유지를 위해 중심으로 동화(同化)하려는 탄탄한 문맥이 존재할 것이다. 변방과 마이너리티의 창조성으로 변화의 숲을 만들어가는 것.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부당한 증오’의 시대를 변화시킬 희망이 될 것이다. 변화를 갈망했던 무리들도 중심부에 콤플렉스를 느끼고 기준을 맞추는 사이에 많은 것들이 엉망이 되었다.

다시 스무몇해 전, 한 청년이 책을 읽고 타자에 대해 이해하고 공감했다고 해서 끝이 난 것은 아니었다. 길은 목표나 성과 따위가 아니지 않는가. 길은 멈춤으로써 더 이상의 길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진실 속에서 늦었지만 다시 함께 가자고 말하는 것. 동화(同化)가 아니라 화이부동(和而不同)의 길, 힘 좀 보태달라는 구걸이 아니라 함께 사회를 이해하고 공감하면서 나도 변화하는 것. 함께하면 길은 따라 오는 것.

   





[책 속의 길] 96
이정화 / (주)상상공작소 대표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대한민국 국격과 품위있는 사회· 내 몸의 환경운동 - '현미채식 다이어트'
· 미생물의 신비· 역사적 예수와 오지로 떠난 슈바이처
· 남쪽으로 튀어야했던 그들, 그리고 우리· 내 시련은 강물 위 일렁이는 잔물결일 것인데...
· 어릴 때 잃어버린 동무를 찾아주다· 진보정당 '파벌'의 역사
· 위건 부두로 가는 길, 버려둔 길을 찾아서· 사람과 자연의 모둠살이
· 변방에서 녹색을 꿈꾸는 실천가를 만나다· 끝 없는 내면의 긴 여정
· 사람과 자연의 모둠살이· 시인 김선우가 오르빌에서 보낸 행복편지
· 우리가 만들어내는 기적은· "예수, 다시보기"
· 고결한 영혼, 참다운 삶을 향한 열정과 끈기· 중용에서 길을 찾자
· 돈 벌어서 남 주자!· 한국 사회의 환부를 도려내는 비수
· 힘 없는 사람들을 향해서만 자유로운 언론· 못다한 수업, 배창환 선생님의 시와 삶
· 피보다 진한 부성애를 느끼다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