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1 월 20:35
> 뉴스 > 환경/문화 | 4대강사업
   
모래톱 사라진 구미 '해평습지', 철새도 떠나다
2009년부터 흑두루미・재두루미・쇠기러기 급감..."4대강사업 탓, 보 해체" / 환경청 "무관"
2014년 01월 14일 (화) 16:59:5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4대강 사업' 이후 구미 해평습지를 찾는 철새가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단체는 "4대강 사업 공사 후 모래톱 유실"을 원인으로 꼽은 반면, 환경청은 "4대강 사업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14일 "낙동강 중류 대표적 겨울 철새 도래지인 경북 구미시 해평습지가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 후 철새 쉼터인 모래톱이 대량으로 사라지면서 해마다 철새 개체수가 크게 줄어드는 등 철새 도래지 명성을 잃어가고 있다"며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4대강 사업' 공사 전인 2009년 해평습지 모래톱 위에 도래한 철새들 / 사진.대구환경운동연합
   
▲ 2014년 1월 모래톱이 사라진 해평습지 철새군락도 보이지 않는다 / 사진.대구환경운동연합

구미시가 매년 발표하는 '해평습지 겨울철새 개체수 통계자료'를 보면, 2009년에서 2013년까지 해평습지 철새 개체수는 '반토막'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 일환으로 2010년부터 수림지대와 모래톱을 포크레인으로 드러내는 준설공사를 시작한 후에는 더 심각해졌다.

특히 지난 2009년 2,822마리에 이르던 '흑두루미'는 공사가 완공된 2013년에는 1,392마리로 50.67%나 줄어들었고, 2009년 331마리에 이르던 '재두루미'는 5년 뒤 28마리에 그쳐 무려 91.54%나 감소했다. '쇠기러기'도 2009년 6,820마리에서 2013년 2,800마리로 58.94%, '고니'도 5년 사이 264마리에서 150마리로 43.18%나 줄었다. 흑두루미와 재두루미, 고니는 각각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철새다.
 
<구미시의 해평습지 겨울철새 개체수 통계자료 2009년~2013년>

   
▲ 자료 제공 /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사업 탓"이라며 "철새들이 모래톱이 없는 습지를 떠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구미시 자료에 사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낙동강을 6m 깊이로 파고 초대형 보로 강물을 막아 철새낙원 해평습지 모습은 사라져 호수가 된 낙동강만 덩그러니 남았다"며 "설상가상 흐르지 않는 낙동강이 얼어 철새들은 먹이를 찾지 못해 생존위협에도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나마 남은 모래톱마저 사라지면 철새들은 영영 쉼터를 잃게 된다"면서 "보를 유지하는 한 철새도래지 해평습지는 더 이상 없다"고 경고했다. 때문에, ▶"칠곡보의 관리수위를 3m 로 관리, ▶4대강 보를 해체하고 낙동강을 원래의 모습대로 복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은 "황금빛 모래밭이 사라진 해평습지는 더 이상 철새들의 안락한 쉼터가 될 수 없다"며 "4대강 사업 전에 이미 수많은 환경단체가 이 상황을 정부에 경고했지만 정부는 공사를 강행했다. 결과적으로 해평습지 철새 개체수는 반토막났고 도래지 명성도 잃었다"고 지적했다. 또 "천연기념물 철새들이 앉을 곳을 찾지 못하고 먹지 못해 생존의 위협에 놓였다"면서 "4대강 보는 사람에게나 동물에게나 악몽이 됐다. 존재할 가치가 점점 더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 '4대강 사업' 공사가 진행 중인 2011년 해평습지 모래톱 위의 철새들 / 사진.대구환경운동연합

그러나, 대구지방환경청은 해명보도자료를 내고 "4대강 사업 낙동강 공사 시 해평습지 도래 철새 개체수가 감소한 것은 사실이나 2013년 공사 완료 후에는 3년간의 공사기간보다 오히려 도래 개체수가 16.3%나 증가했다"며 "4대강 사업과 철새 개체수 감소는 무관하고 사실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권태근 대구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장은 "5년 간 개체수를 보면 줄어든 게 맞지만 공사가 진행되고 끝난 최근 3년 자료를 보면 오히려 개체수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철새들이 다시 해평습지를 찾고 있다는 증거"라고 해명했다. 또, "기존 모래톱이 사라진 것은 맞지만 대체 도래지를 마련해 철새 생존을 보장하고 있다"며 "감소 원인을 4대강 사업으로 한정하는 것은 일방적이고 무리한 주장"이라고 했다.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4대강지역 홍수피해, '4대강사업' 이후 더 늘었다.· 대구지법 '4대강사업 비리 봐주기 판결' 논란
· 무상급식ㆍ복지공약 안되고 4대강ㆍ송전탑 피해만· 낙동강 또 '조류경보' 발령, 수그러들지 않는 녹조
· 낙동강 첫 '조류경보' 발령, 녹조 남조류 급증· 4대강 진혼곡, 녹조라떼 낙동강과 물 새는 칠곡보
· 낙동강 취수원 '녹조현상', 대구 수돗물 '안전성' 논란· 감사원 "MB정부, 대운하 대비해 4대강 설계했다"
· 4대강사업 '농지침수', 까맣게 타들어가는 농심· 김범일 대구시장 "4대강 사업 성공적" 발언 논란
· 4대강사업이 성공적?..."진실 호도하는 망언"· "4대강사업, 혈맥을 막아세운 생태계 절멸사업"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농업인
(222.XXX.XXX.23)
2014-01-30 09:46:23
AI 확산 시킨 주범은?
AI 확산주범은 가창오리가 아니라 처음 AI 발생한 전북고창 하림(주원산오리)농가에서

산란율을 떨어지는것을 하림 관계자들이 알고도 상당기간 방치해서 농장에서

입출고 했던 차량들이 AI를 전국적으로 퍼뜨린 것이라는말이 있다.

또한 임실에 위치한 하림 GPS농장 닭들을 살처분을 해야 되는데 공무원들에게 부탁해

살처분을 면했다는 말이 있다. 조사 바란다.
고운사람
(113.XXX.XXX.104)
2014-01-19 20:57:43
칠곡보는 해평습지의 하류입니다.
하류에 있는 칠곡보를 철거해야 물에 잠긴 해평습지가 드러나게 되지요.
기사 본문에 칠곡보를 해평습지의 상류로 묘사했습니다.
전체기사의견(2)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