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21 금 16:53
> 뉴스 > 정치/경제 | 2016 총선-대구
   
달서구 야권 총선ㆍ구청장 후보들 "변화에 투표하세요"
변홍철(갑)ㆍ김태용(을)ㆍ조석원(병)ㆍ이유경(구청장) 후보..."대구 일당독주의 시대 끝내야"
2016년 04월 12일 (화) 11:45:01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대구 달서구에 출마한 야권 국회의원과 달서구청장 후보가 "변화에 투표할 것"을 한 목소리로 호소했다.

달서구 3개 선거구에 출마한 변홍철(47.달서갑.녹색당)ㆍ김태용(54.달서을.더불어민주당)ㆍ조석원(34.달서병.무소속) 총선 후보와 달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민주당 이유경(48) 후보는 11일 오후 달서구청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일당독주의 대구에 숨통을 틔워야한다"며 "대구의 변화에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대구의 일당독주 결과는 처참하다"면서 ▷'대구의 지역내총생산 20여년째 전국 최하위' ▷'청년실업률은 경북에 이어 2번째로 높은 9.9%(2014년 12월 기준. 통계청)'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시간을 일하면서도(월근로시간 195.7시간, 고용노동부 2013년 기준) 직장인 월평균 급여는 가장 적은 도시'라고 대구의 현실을 지적했다.

   
▲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이유경 달서구청장 후보, 총선에 출마한 변홍철(달서갑) 후보, 김태용(달서을) 후보, 조석원(달서병) 후보 / 사진 제공. 김태용 후보

또 새누리당에 대해 "온통 친박ㆍ진박 놀음으로 국민의 삶과는 전혀 무관한 그들만의 밥그릇 싸움에 빠져있고, 그들의 능력은 오늘의 대구 현실에서 상실되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비판하면서 "민주주의가 꽃피는 지역공동체, 지속가능한 생태 도시, 보다 안전한 도시, 모범적인 복지 대구를 위해서는 일당독주의 시대를 이번 20대 총선에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총선 후보가 출마한 달서구에는 새누리당 곽대훈(60.달서구갑)ㆍ윤재옥(54.달서구을)ㆍ조원진(57.달서구병) 후보가 나섰고, 친반통일당 김부기(59) 후보가 '달서구병'에 출마했다. 때문에 달서구 3개 선거구 가운데 달서갑과 달서을은 곽대훈-변홍철, 윤재옥-김태용 후보의 맞대결로, 달서병은 조원진-김부기-조석원 후보의 3자 구도로 치러지고 있다. 새누리당 후보에 맞서 녹색당-더민주당-무소속 등 야권이 각각 출마한 이들 3개 선거구는, 새누리당이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지역언론의 여론조사조차 거의 보도되지 않았다.  

'달서구청장' 선거는 곽대훈(60) 전 달서구청장이 임기를 절반도 채우지 않고 '달서갑' 총선을 위해 사퇴하면서 '보궐선거'로 치러지고 있는데, 새누리당 이태훈(60) 전 달서구 부구청장, 더민주당 이유경(48) 달서구의원, 무소속 이기주(56) 달서구의원 등 3명이 겨루고 있다.

달서구는 대구 8개 구.군 가운데 가장 늦게 생겼지만 인구 60여만명으로 대구 최대, 전국 2위 기초자치구로, 경부·중앙·88고속도로가 연결된 교통 요충지에 지하철1·2호선이 지나며 상권도 발달했다. 역대 달서구청장은 1~3회까지 황대현, 4회~6회까지 곽대훈 전 구청장으로 모두 옛 한나라당과 현 새누리당 소속이었다. 3회 선거에서는 황 전 구청장이 무투표 당선되기도 했다. 지난 2014년 6회 선거에서는 곽 전 구청장이 72.80% 득표로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김학기 후보(27.19%)를 누르고 당선됐다.
 
     관련기사
· 1985년 그 후 31년, 대구 '보수 싹쓸이' 역사의 막 내릴까· 여당 20년 도맡은 자리, '달서구청' 새 수장은?
· 대구 시민단체가 뽑은 '시민을 부끄럽게 하는 후보' 5명· 새누리, 2년만에 또 '엎드려 사죄'...대구시민들 또 받아줄까?
· 흔들리는 총선 대구 민심...새누리, 급하니 또 '읍소작전'· '강기훈 유서대필'..."당시 검사 곽상도, 국회의원 자격 없다"
· 세월호 유가족 "진실 막은 조원진, 국회의원이 아닌 심판의 대상"· 2년전 꼴찌, 4년전 끝에서 2등...대구 '투표율'도 달라질까?
· 청년정책 질의에 후보 절반이상 '무응답'..."말로만 청년"· '3선 구청장' 여당 후보에 '기본소득'으로 맞선 녹색당
· 대구 1천여명 호소 "싹쓸이 30년, 이제 시민들이 바꿔야"· 대구 중남구, '강기훈 유서대필' 공안검사와 민주화운동가
· 대구 '보수 싹쓸이' 30년..."서민을 위한 진보정치의 희망을"· 민들레 홀씨처럼 떠나는 대구..."후보자 청년공약 검증"
· 보수텃밭 대구, 지역구 절반에 '진보' 후보 출마· 시민단체가 선정한 '공천부적격자', TK 12명 포함
· 대구 '수성갑' 등 일부 언론사 여론조사 '기준 위반'· 더민주 대구, 김동열 '중남구'ㆍ김태용 '달서을' 출마
· 대구 야당 3선 여성 구의원, '달서구청장' 보궐선거 출마· 녹색당, 대구 첫 총선 출마..."회색 국회에 초록의 균열을"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