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8 화 15:29
> 뉴스 > 지역사회
   
경주 지진, 집으로 못가고 공원에 텐트치는 주민들
출퇴근·숙박하며 황성공원서 생활, 21일 10여명서 닷새째 1백여명으로 늘어 "밖이 덜 불안"
2016년 09월 25일 (일) 21:39:1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 경주 황성공원 지진 피난촌 텐트에 걸린 '월전폐쇄' 플래카드(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25일 오후 4시 경북 경주시 황성동 황성공원. 알록달록 다양한 색깔의 텐트들이 70동 가량 늘어섰다. 저녁 시간에 가까워지자 밖에서 일상 생활을 보내던 이들이 하나 둘 텐트촌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5.8 규모의 지진을 포함해 3번의 강한 지진과 4백여 차례의 여진으로 불안한 경주지역 주민들이 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황성공원에 임시거처로 텐트를 치고 생활하는 모습이다. 당초에는 '월성원전 폐쇄를 요구하는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준)' 회원들 일부만 지난 21일부터 이곳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했지만 지금은 일반 시민들까지 텐트를 치고 공원에서 지진에 대비하고 있다. 

   
▲ 지진에 대피하기 위한 시민들의 공원 텐트 수가 늘고 있다(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7살, 5살 딸을 데리고 나온 경주 시민(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첫날인 21일에는 텐트가 8동이었지만 22일에는 15동, 23일에는 26동, 24일에는 61동으로 늘었다. 닷새째인 지금은 70여동의 텐트에 100여명으로 확산됐다. 대지진 예측이 나오면서 텐트촌으로 몰리는 이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들은 간단한 비상식량과 침낭, 겉옷, 세면도구, 손전등, 상비약 등을 구비하고 텐트에서 숙박하며 출퇴근을 한다. 필요한 물건들이 있을 때만 집으로 오가고 있다.

가족 단위를 포함해 부부끼리, 친구끼리, 연인끼리 나홀로 텐트를 친 주민들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원래 자연공원법상 지정 장소가 아닌 곳에서는 텐트를 치고 야영생활을 할 없지만, 정부가 지난 22일부터 경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지자체도 주민들의 텐트 피난촌을 막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 사흘째 텐트생활 중인 한 부부와 얘기 중인 김영호 의원(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처음에는 황성공원 타임캡슐공원 주변에서 시작된 텐트 피난촌은 자리가 부족해 길 건너 공원으로까지 늘어났다. 피난촌 소나무에 걸린 보드판에 텐트의 숫자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일부 주민은  텐트에 '전기 남아돈다. 월성원전 폐쇄'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걸었다. 또 '경주 지진 나도 할말 있어요'라는 대형걸개가 생겨 주민들이 각자의 희망 사항을 적기도 했다.

'너무 무서워요', '각자 도생하라는 건가', '집안에 있는 게 더 두려워요', '노숙자가 따로없네', '지진도 무섭지만 핵발전소가 더 무서워요', '원전 멈추어라. 시민 다 죽는다', '하루하루 잠도 못자고 공부도 못하고', '원전 폐쇄해주세요', '아파트 내진설계 의무화', '원전폐쇄. 다 죽으라는거야', '원전 무서워요. 안전하다고 하는데 못 믿겠어요', '경주에 사는 게 너무 불안해요', '나를 지킬 수 있는 건 나뿐. 경주시도 대한민국도 그날 없었다', '원전 다 깔린 경주서 지진나면 어떻게 사냐', '언제 지진 멈추나'

   
▲ 경주 시민들의 지진에 대한 불안감이 적힌 플래카드(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지진 발생과 관련해 정부와 지자체의 무능한 대응을 비판하는 주민들의 원성이 자자했다. 또 진앙지인 경주에 6기의 월성원자력발전소가 있어 원전을 향한 불신도 상당했다. 특히 12·19일 모두 월요일 저녁에 강진이 발생해 주민들은 오는 26일 월요일 저녁에도 지진이 올까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

김혜민(38.가명)씨는 7살, 5살 두 딸과 함께 처음으로 공원에 텐트를 쳤다. "아파트 사는데 너무 무섭다. 요즘에는 저녁만 되면 얘들 옷을 다 입히고 도망갈 준비부터한다"며 "2주 동안 일상생활이 무너졌다. 그런데 경주시도 정부도 지진에 대비한 어떤 교육도 시키지 않고 있다. 내일 밤이 너무 무섭다. 차라리 밖에서 생활하는 것이 덜 불안한 지경이다. 어떻게 살라는건지 모르겠다"고 한숨을 쉬었다.

장우영(45.가명)씨와 임순내(42.가명)씨 부부는 이틀 째 텐트를 치고 공원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장씨는 "경주시가 과연 지진에 대비하고 있는지가 궁금하다"며 "주민들이 밖에서 텐트 생활을 해도 내다보는 사람 한 명이 없다. 얼마나 불신이 크고 무서웠으면 여기서 생활하겠냐"고 지적했다.

특히 25일 오후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김영호 국회의원과 정현주 경주시의원은 26일 행정자치부, 27일 국민안전처 국정감사를 앞두고, 지진과 관련해 주민들의 민원 상황을 듣기 위해 텐트촌을 찾았다.

   
▲ 저녁을 준비하는 텐트촌 주민들(2016.9.25)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한편, 월성원전이 있는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주민 4백여명은 오는 26일 오전 8시부터 월성원전 앞에서 지진대책 마련과 고준위방폐장 설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항의집회와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 경주, 원전·방폐장 옆 작은 해안마을 뒤덮은 '지진 공포'· 핵·핵·핵...원전 최다 경북에 또 고준위방폐장, 안전은?
· 월성·고리원전 중간 울산서 올해만 3번째 지진...안전은?· 한반도 흔들린 지진...국내 원전의 절반, 경북의 불안은 더 컸다
· 경주 일주일만에 또 지진...원전 주민 '불안'· 대구경북 신문ㆍ방송사, '원전' 광고비 얼마나?
· 월성1호기 재가동 '무효', 주민들 무기한 단식농성· '월성1호기' 지역주민들 "방사능 공장 끼고 더는 못산다"
· 월성1호기 재가동 잠정합의, 주민 반발로 무산· 월성1호기, 주민 반대에도 6월 '재가동' 추진 논란
· '원전 반대' 주민투표..."영덕에서 탈핵의 희망을 보다"· '탈핵'을 꿈꾸는 시민들의 100번재 화요시위
· 경주 '월성원전' 주변 잦아진 지진, 안전한가?· '원전' 인력 1/3이 하청 직원, 방사선 피폭은 정규직의 10배
· 재가동 심사 앞둔 '월성1호기', 시민단체 "폐쇄" 촉구· '월성1호기' 수명연장 결정, 주민·시민단체 "무효소송"
· 후쿠시마, 기억하고 있습니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