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5 월 17:16
> 뉴스 > 교육/노동
   
아사히 해고자들, '대구지검 로비 농성' 7시만에 전원 연행
'지검장 대화' 요구 11명 농성→경찰 '퇴거불응' 체포 / 노조 "불법파견은 봐주고, 노동자는 폭력진압"
2018년 12월 27일 (목) 20:36:04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구미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해고자들이 '대구지검 로비 농성' 7시만에 전원 경찰에 연행됐다.

대구 수성경찰서(서장 류영만)는 27일 오후 7시 40분쯤 금속노조구미지부 아사히비정규직지회 소속 해고자 11명을 퇴거불응 혐의로 체포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로비에서 농성을 벌인지 7시간만이다.

   
▲ "김앤장 눈치보는 검찰"...검찰과 사측 법률대리인인 김앤장 규탄 피켓을 든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해고자가 대구지검 로비에서 점거 농성을 벌인지 7시만에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2018.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경찰은 불법점거를 이유로 4차례 퇴거명령을 내렸고 농성자들이 불응하자 결국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농성자들을 응원하러 대구지검 로비에 몰려있던 민주노총 인사들과 10분간 충돌을 빚었다.

하지만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노조 인사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농성자들은 곧바로 차량에 태워져 수성경찰서로 연행됐다. 조사는 자정 넘어서까지 이어져 28일쯤 귀가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수성경찰서 관계자는 "농성이 불가능한 장소에서 점거농성을 벌이는 것은 엄염한 불법 행위"라며 "수 차례 퇴거 통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농성을 풀지 않았기 때문에 합법적으로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 줄줄이 대구 수성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는 해고자들(2018.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아사히 해고자들은 이날 박윤해 대구지검장과 대화를 요구하며 로비에서 농성을 벌였다. 앞서 26일에는 팩스로도 면담요청서를 접수했다. 하지만 박 지검장이 끝내 만남을 거부해 만남은 불발됐다.

차헌호 아사히비정규직지회장은 "대화를 하러 왔는데 검경은 폭력진압을 하며 해고자들을 연행했다"며 "불법파견 사측은 봐주고, 기소는 늦추는 검찰과 경찰을 규탄한다. 사과하고 석방하라"고 했다. 

노조는 2015년 7월 발생한 아사히글라스 대량 해고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고의로 기소를 지연하고 있다며 그 이유를 듣기 위해 이날 농성에 나섰다. 해고자 가운데 일부는 앞서 현대, 기아차,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함께 대검찰청 로비 점거농성에도 참여했다가 체포된 뒤 풀려났다.

   
▲ 로비 농성 중 "불법파견 기소" 구호를 외치는 해고자들(2018.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관련기사
· 아사히 비정규직 해고자들, 대구지검 점거농성 "지검장님, 만납시다"· 검찰, '아사히글라스 불법파견' 무혐의 재수사
· 아사히글라스 하청업체 '부당노동행위' 인정 첫 판결· 아사히 비정규직 해고 3년...이번엔 '불법파견' 기소될까?
· 노동청, 아사히글라스 '파견법 위반' 14억 과태료 사전통지· 검찰, 아사히글라스 불법파견 무혐의 처분..."봐주기 수사"
· 부당해고에 맞선 아사히글라스 해고자들, 인권상 수상· 아사히 불법파견 불기소 검사 '직권남용' 위반 혐의로 피소
· 이 한파에 뜯긴 '아사히' 해고자들의 검찰 앞 천막 농성· 농성 접는 아사히 해고자들...항의서한 끝내 외면한 대구 검찰
· 아사히 '해고 1000일', 지자체 특혜 속 기업은 돈잔치· 전주영화제 레드카펫, 구미 '아사히' 해고자 조끼 입고 선 최창환 감독
· 전범기업 '아사히글라스', 경북 진출에 아무 제약도 없었다· 대구노동청, 아사히글라스 부당노동행위 판정에도 "묵묵부답"
· 김영주 장관, 아사히글라스 해고자 만나 "1호 민원" 해결 지시· 천막 철거 위기에도 추석 농성 이어가는 아사히 해고노동자들
· 아사히글라스, 해고자 복직 데드라인 앞두고 '버티기' 조짐· 아사히글라스 해고자들...끝내 가로막힌 출근길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