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 수 11:32
> 뉴스 > 언론/미디어
   
유시민 '조국 보도' 비판 "언론, 정파적·오보 복붙...불신 자처"
대구 강연 / '조국 사태' 보도한 신문·방송 '올드미디어' 작심 비판
"검찰은 견제·비판 않고, 자신이 비판 받는 건 못 견뎌...망하면 망했지 절대 바뀌지 않아, 소비 말아야"
2019년 11월 16일 (토) 21:42:57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2019.11.16.대구 엑스코)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유시민(60)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종이 신문·방송 '올드미디어'에 대해 작심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16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최근 '조국 사태'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한국 언론은 검찰에 대해선 견제도 비판도 않고, 정치적으로 한쪽으로 쏠린 정파적 보도를 하며, 오보 복사+붙여넣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일선 기자들은 특권 의식이 있어서 그런게 아니라 별 생각 없이 기사를 쓰고 정작 자기들에 대한 비판은 견디지 못한다"면서 "이런 언론사들은 망하면 망했지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이런 질 낮은 기사를 생산하는 올드미디어 소비를 국민들이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기자들은 대게 여당과 청와대만 비판하지, 검찰과 재벌이라는 또 다른 권력에 대해선 비판하지 않는다"며 "최근 조국 보도를 보면 검찰이 대통령보다 더 힘이 센 것 같다. 하지만 검찰 수사나 흘려보내는 정보 비판 기사는 거의 없다. 한국 언론 신뢰도 꼴찌인 이유"라고 질타했다.
 
   
▲ 유 이사장이 '대한민국 세계 언론자유지수 순위' 관련 강연 중이다(2019.11.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또 "언론은 담합·착취·반환경범죄를 일삼는 재벌도 비판하지 않는다"면서 "재벌이 광고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력 비판이 정치권력에만 한정돼 있어 국민들 불신을 자처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 이사장은 자신이 언급된 언론사 '오보' 사례를 들며 "<동아일보>가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강의 중 '유 이사장이 표창장 논란을 덮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했지만 사실이 아닌 엉터리 기사"라며 "게다가 이 기사는 민영통신사 <뉴시스>가 먼저 썼고→<동아일보>가 복붙(복사+붙여넣기)했다. 또 이게→유튜브로 퍼져나가 나중엔→종편(종합편성채널)에서도 보도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보도는 신문·방송 올드미디어의 낡은 시스템 탓"이라며 "망하면 망했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했다.

때문에 유 이사장은 "품질 낮은 회사의 제품은 소비자들이 사용 않는 것처럼 올드미디어를 이용하지 말고, 왜곡보도와 가짜뉴스를 가려내는 눈을 시민들이 길러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언론에 이어 최근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쓴 소리를 했다. 그는 "조국 사태로 내가 언제든지 구속될 수 있단 걸 실감했다"며 "서초동에 모인 시민들도 이런 마음으로 촛불을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여기 계신 시민들이 강연을 들을 수 있는 것도 검찰이 입건하지 않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지 않은 덕분 아니겠냐"며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다. 그러니까 검찰과 법원에 항상 감사해야 한다"고 돌려 비판했다.
 
   
▲ 유 이사장의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 강연에 7백여명이 참석했다(2019.11.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언론의 편향성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비판 보도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 것은 '묵비권 행사'라고 보도했다"며 "정파적 보도"라고 비판했다.

내년 총선 관련 '출마 여부'를 묻는 객석 질문에 유 이사장은 "(노무현 재단) 이사장 임기가 2년이 남았다"면서 "이사장 임기가 끝난 뒤에는 전업 작가로 돌아갈 계획"이라고 출마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강연은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상임대표 김진태) 주최로 열렸고 7백여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 '조국' 기사의 과장·왜곡, 출처 없는 인용 보도..."신문윤리 위반"· 여성비하·과장된 제목, 선정적 보도..."신문윤리 위반"
· 보도자료 '검증' 없는 기사, '출처' 없는 사진..."신문윤리 위반"· 특정인 홍보, 지역 갈등 조장, 선정적 이미지..."신문윤리 위반"
· 「"北도 아닌데… 대구가 적이냐"」 기사..."갈등 유발, 신문윤리 위반"· 쌀값 급등이 北 퍼준 탓?...'거짓' 쓰고도 제목은 '의혹'처럼
· 덮친·몽니·등골 빼먹어·50조 폭탄..."과장·왜곡된 의견성 제목"· 특정후보만 인터뷰, '오차 내' 여론에 순위..."여론 왜곡 우려"
· TK 쥐어짠 국세로 남 좋은 일?..."구체적 근거 없고 차별적"· 특정 후보만 부각, '오차 내' 여론에 순위..."불공정 선거보도"
· '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순위 매긴 8개 신문, '신문윤리 위반'· '해명·반론' 기회 주지 않은 기사의 '신문윤리 위반'
· 욕설악플·엽기살인...여과 없이 보도한 '선정적 기사'· 김관용 대권도전은 필수?..."객관적 근거없는 일방적·자의적 보도"
· "기자 수로 매체 제한, 보수·진보 문제 아닌 언론자유 위기"· 지역신문의 '사설' 표절..."저작권 침해 넘어 신문의 자기부정"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