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8 금 18:27
> 뉴스 > 환경/문화 | 원전·송전탑
   
자꾸 멈추는 원전...태풍에 국내 24기 중 13기 정지 '안전성' 논란
고리·월성 마이삭·하이선 영향, 한울 등 내부문제 정지...한수원 "파도·강풍, 수리" / "재해에 취약, 탈핵"
2020년 09월 11일 (금) 22:07:4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태풍 이후 국내 원자력발전소 24기 중 절반 넘는 13기가 잇따라 멈추자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한국수력원자력발전소에 따르면, 10호 태풍 '하이선'이 경북 동해안을 지나간 지난 7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 2·3호기가 가동을 정지했다. 앞서 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에 북상한 당시에는 부산 기장 고리원전 2·3·4호기, 신고리원전 1·2호기가 멈췄다. 태풍으로 원전 7기가 가동을 멈췄다.

   
▲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열린원전운영정보' 고리원전 가동 정지 현황(2020.9.11)
   
▲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열린원전운영정보' 월성원전 가동 정지 현황(2020.9.11)

경북 울진 한울원전 1·6호기, 월성원전 4호기, 전남 영광 한빛원전 3·4·5호기 등 6기는 내부 문제로 계획예방정비 차원에서 발전 설비를 정지했다. 이달 들어 국내 원전 24기 중 13기가 멈춘 셈이다.

한수원 측 관계자는 최근 태풍으로 인해 멈춘 7기에 대해서는 "태풍이 여러번 오면서 파도와 강풍이 심해져 다량의 소금기, 염분이 유입돼 설비에 문제가 생긴 탓"이라며 "문제가 생기자 자동으로 장치가 정지해 안전하게 멈췄고 수리 중이거나 수리를 마쳐 큰 문제 없이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력 수급에는 차질을 빚지 않았다. 한수원은 이번 정지 사태에 대해 안정적 작동의 증거라고 봤다.

   
▲ 경북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월성원전 1~4호기 모습 / 사진.평화뉴스
   
▲ 경북 경주 월성원전 가동 정지 촉구 원전 인근 마을 주민들의 오체투지(2020.5.25) / 사진.평화뉴스

환경단체는 안전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자연재해에 거듭 원전이 멈추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주장이다.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등 전국의 19개 환경단체가 참여하는 '핵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태풍으로 멈춘 핵발전소(원전)에 국민들은 태풍보다 오히려 핵발전소 자체가 더 공포스럽다"며 "기후 위기로 인해 잦은 자연재해가 국내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과 같은 연이은 원전 정지 사태는 단순하게 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한수원이 원전 정지 사태의 원인으로 들고 있는 다량의 염분 유입에 대해서도 불신했다. 전국네트워크는 "원전을 바닷가에 세울 당시 지리적 변수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자연재해에 안전하다는 장담했지만 취약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때문에 "대형 참사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 ▲단기적으로 이번 정지 사태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장기적으로 탈핵을 빨리 실행해야 한다"면서 "원전이 가동되는 한 안전한 사회는 없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정정화 월성원전 맥스터 재검토위원장 사퇴 "탈핵 시민계 포함 새판 짜야"· 대구 '월성원전 맥스터 토론' 거센 반발로 무산..."불공정 공론화 중단"
· 온 몸 던진 저항에도...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강행'하나· 월성1호기 수명연장 승인의 문제...학계 "국제기준 미달, 안전성 취약"
· 월성1호기, 37년만에 영원히 멈춘다...국내 두번째 '원전 폐쇄'· 경주 1천여명, 월성원전 핵폐기물 저장소 증설..."주민투표 부치자"
·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 '오체투지' 호소..."원자력진흥법 폐기"· "방사능 고통 30년"...월성원전 인근 할머니의 청와대 국민청원
· 월성원전 부지 내 '핵폐기물' 추가 저장?...주민 반발· '노후원전' 월성 1호기, 드디어 문 닫는다
· 경주 산사태 취약지 29곳 중 12곳 '월성원전' 반경 6km 이내· 월성원전 1km안 '원전 감옥' 30년...이주대책 없이 또 핵폐기물?
· 방사능 공포 35년, 지진 위험까지..."월성원전 4기, 모두 폐쇄운동"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