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3 금 20:28
> 뉴스 > 환경/문화 | 책속의 길
   
의심하는 나 자신을 두려워하지 마라
신성욱 /『의심에 대한 옹호』( 피터 버거, 안톤 지더벨트 지음 | 함규진 옮김 | 산책자 | 2010 )
2012년 07월 06일 (금) 10:41:45 평화뉴스 pnnews@pn.or.kr

얼마 전 <책 속의 길> 코너에 들어 갈 서평을 부탁 받았을 때, 평소 책을 멀리하던 나 자신을 돌이켜보고 적절하지 못한 사람이 선택받게 되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어쩌지 못해 부탁을 수락하고는 며칠을 후회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미 내뱉은 약속인지라 주워 담을 수 없어 그동안 책장에 고이 모셔진 몇 권의 책들 중에 두께가 가장 얇은 책을 꺼내들었다.

좋지 않은 머리에 오랫동안 사법시험을 준비하면서 두꺼운 기본 6법서를 수차례 반복적으로 읽어본 경험을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아 변호사가 되고 나서 부터는 독서를 멀리하게 되었고, 어쩌다가 독서를 할 기회가 되더라도 완독을 한 경험이 전무하여 이번 기회에 책을 다시 꺼내어 읽어보는 것이 무척이나 힘든 일이었지만 나 스스로에게는 또 다른 도전이 되었고 한가로이 음악을 들으며 책을 읽으면서 사색을 하는 즐거움을 깨닫게 되는 경험을 새롭게 알게 되었다.

혹시 나와 같은 경험이나 생각을 했던 독자가 있다면 나의 경우와 같은 반강제적인 책을 읽고 글쓰기의 기회가 없더라도 어떤 책이든지 한 번 읽어보길 권한다. 그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것만으로 그 책 속에서 뿐만 아니라 자신의 삶에 있어서도 어렴풋한 길이 보일지 모를 일이다.

   
▲ 『의심에 대한 옹호』(믿음의 폭력성을 치유하기 위한 의심의 계보학)
소개하는 책은 약 240페이지 분량의 요즘의 사회과학 서적치고는 크지 않는 분량이다. 가방 속에 넣고 다녀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 부담이 없어서인지 때로는 가방 속에 있다는 사실조차 까맣게 잊어버리는 - 두께이다. 하지만 나는 그 분량에 속고 말았는데 이 책을 혹시나 읽을지 모를 잠재적인 독자에게는 미리 알려두지만 저자가 이야기하는 내용이 쉽게 쉽게 읽혀지지 않아 책장이 좀처럼 넘어가지 않으니 주의하길 바란다.

사회과학 분야의 서적이 그러하듯이 저자들은 책의 상당 분량을 용어를 정의하는데 할애하고 있어 상당한 지루함을 준다. 또한 책이 보스턴 대학교 문화종교국제연구소의 연구 프로젝트에서 그 구상이 시작된 것이다 보니 종교학적인 시각에서 사회문제를 보고 있어 종교학, 철학, 사회학 기본이론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이 없는 나 같은 사람에게는 책을 읽어나가는 것이 순간순간에 있어 괴로움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찬찬히 읽다보면 상대주의, 근본주의와 같은 일상생활에서 정확한 의미를 잊은 채 쓰이는 용어들에 대해서 상당한 지식을 얻을 수 있게 되므로 책장을 넘기는 괴로움은 이내 달콤한 지식의 열매로 되돌아 오니 인내하며 읽어보시길 권한다.

이 책은 ‘공연한 의심’에서 비롯되는 ‘상대주의’와 ‘맹목적인 믿음’에서 비롯되는 근본주의를 통해 기본적 가치 가령 인간의 존엄성과 같은 인간이 구성하는 사회에서의 진리가 훼손되지 않기 위해서는 건전한 의심이 필요하다는 것을 역설하며, 건전한 의심이 되기 위해서는 의심의 한계를 설정하여 중용의 윤리사상에 따라야 함을 역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직업이 변호사이다보니 본질적으로 사건․사회문제를 바라봄에 있어 의심을 많이 하는 편이다. 의심이 많은 나 같은 사람은 삶을 살아가는데 피곤한 것이 많아지게 된다. 절대적인 믿음을 가지고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어떤 문제를 결정함에 있어서 쉽게 결단을 내리면 자신감이 넘쳐 보이고 행동에 있어서 확신이 있으므로 추진력이 있어 보인다. 반면 의심과 씨름하는 나 같은 사람은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한참을 숙고하여 내린 결정에 따른 행동도 조심스러워져 결국은 일의 추진력이 약하게 된다.

그러한 나의 모습이 참 못마땅하였는데, 이 책을 읽고 그러한 나 자신의 모습에 조금은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저자들이 이야기해주는 것이 바로 나 같은 의심을 옹호하는 내용이니 말이다.

요즘 신문의 사회면을 보고 있으면 사회가 위험한 상태로 가는 것이 아닌가라는 걱정을 하게 된다. 사회에서 일어나는 극악무도한 범죄에 대해 경악을 하고, 그러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해 사회적 매장을 넘어 법과 제도가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일부의견이 쉽사리 사회구성원의 일치된 의견인 냥 포장되어 법과 제도가 국회를 통해 고쳐지고 있다.

법과 제도라는 것은 상당한 시간을 두고 다양한 의견의 교환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하지 않는 최소한의 범위에서 만들어져야 하는 것임에도, 지금의 한국사회의 법과 제도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기회조차 없이 신속하게 변화해가고 있어 균형감각을 잃은 채 편향적으로 흘러가다 보면 결국 기본적인 가치인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거나, 한 차례 변화를 거친 법과 제도가 또 다른 편향적인 견해에 의해 바뀌어 법과 제도의 안정성을 훼손하지 않을까하는 우려를 이 책을 읽는 내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다.

   





[책 속의 길] 72
신성욱 / 변호사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위건 부두로 가는 길, 버려둔 길을 찾아서· "나는 왜 쓰는가", 혹은 왜 읽는가
· 대구교육의 변화를 꿈꾸며· 변방에서 녹색을 꿈꾸는 실천가를 만나다
· '그'의 회개는 찾아볼 수 없다. 지금도· 정치와 삶의 개선
· 사람과 자연의 모둠살이· 사람이 중심이 되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 고결한 영혼, 참다운 삶을 향한 열정과 끈기· 중용에서 길을 찾자
· 돈 벌어서 남 주자!· 척박한 돌밭에서 자란 저 대나무처럼...
· "예수, 다시보기"· 가슴 먹먹했던 '시대의 슬픈 자화상'
· 신산한 삶을 살아가는 민중들의 열전· 한국 사회의 환부를 도려내는 비수
· 전체주의적 폭력..."나는 무서워 살 수가 없다"· 힘 없는 사람들을 향해서만 자유로운 언론
· '언론 폭력'에 시달렸다면, 당신은?· 익명의 지식인들을 위하여
· 민족이 걸어야 할 새로운 삶에 대한 성찰· 비현실적 만화에 비춰진 정치 현실의 역설
· 삶의 주인공, 우리 모두는 '저자'입니다· 보수의 지배, 대구의 진보적 수사학은?
· 등 뒤에 숨겨진, 구조적 폭력을 들여다보라· 한쪽으로 기울어진 경제논리, 그 반론
· "검찰, 정권에 그만 좀 응석 부렸으면 좋겠다"· '익숙한 것'에 대하여 의심하기
· "한국 언론의 몰상식을 고발한다"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정은
(58.XXX.XXX.184)
2012-07-06 22:40:57
아직 어린 변호사니까
야도 보니까 그냥 평화라면
사죽을 못스는 1000명에 1명쯤 되는 변호사 아닐까
당연한일을 당연한 말로 뭔가 진실인가 처럼
이런 한반도기가 버젖이 평화뉴스에
피를 끓는 동포들의 죽음을
아우슈비츠 수용소보다 더 힘든
북한 동포들의 목숨은 모른체..
종북사이트에
글을 쓰는 당신은
북한 인민들 입장에선
우리 민족끼리
북한 기득권 세력
50년 기득권 세력
그 새끼들과 어울리는
평화뉴스!!!
전체기사의견(1)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