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9 목 20:06
> 뉴스 > 교육/노동 | 책속의 길
   
우리들 가슴에 '심장에 남는 사람'으로 살아 계시는 듯
김헌택 / 『숲사람』(김창환 선생 유고집 | 김창환 | 전교조 경북지부 펴냄 | 2014.2)
2014년 03월 21일 (금) 11:18:55 평화뉴스 pnnews@pn.or.kr

지난 2월 23(일)에 김창환 선생 1주기 추모식과 유고집 ‘숲사람’ 출판 기념회가 개최되었다.
유족과 그를 흠모하던 이들이 경향 각처에서 달려와서 안기동 천주교 묘원에서 간단한 추모를 하고 안동문화예술의 전당 지하 한식당에서 100여명이 함께 한 자리에서 전교조 경북지부에서 묶어낸 유고집 『 숲사람』의 출판기념회를 겸한 추모의 밤은 두 시간 동안 이어졌고, 헤어지기 섭섭한 이들은 김창환 선생이 사시던 ‘노암마’에서 못 다한 아쉬움을 술로 달랬다.

1949년 의성 탑리(금성)에서 태어나 경북대 사범대 국어교육을 전공하고 경남 하동 횡천중학교에서 교사가 되어, 경북 예천여고에서 1989년 전교조 결성, 주도로 해임, 구속되었고, 1991년에 제 3대 전교조 경북지부장에 당선됐다. 그 이듬해에 안동시 국회의원 선거에 시민후보로 출마, 낙선하고 복직해서 그토록 바라던 아이들과의 만남도 오래가지 못하고 제 9대 경북지부장으로 불려나오기도 하는 등 지병으로 선종하시기까지 안동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대표 및 전국 공동대표, 안동시민연대 대표, 대구경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이사, 천주교 안동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상임위원으로 헌신, 봉사한 그의 빈자리가 너무도 컸음을 나는 실감한다.  

   
▲ 김창환 선생의 생전 모습 / 김창환 선생 유고집(전교조 경북지부 펴냄 | 2014.2.20)
   

수많은 유고 중 가려 실은 67편의 글은 그가 살아온 삶의 궤적을 톺아 보는데 도움이 되겠다.
‘나는 이런 사람입니다’ 말미에서 "지금까지 자신이 느려터지고 미련스럽지만 내가 서야 할 자리에 서고, 내가 해야 할 말이 있다면 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려고 했지만 앞으로도 그러리라는 보장이 없습니다. 그래서 나는 개관사정(蓋棺事定)을 좌우명 삼아 스스로 경계를 삼고자 합니다. 개관사정이란, 사람의 시신을 관 속에 넣고 뚜껑을 닫고 나서야 그 사람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내릴 수 있다는 말입니다. 특히 훼절하기 쉬운 먹물들이 귀담아 들을 말인가 합니다."라는 그의 준엄한 목소리가 지금, 여기 우리 삶에 회초리를 치고 있음에 흠칫 놀란다.

   
짧지 않은 세월 동안 그와 함께 지켜보며 살아온 나는 그를 지병으로 보내고 나서 아직도 먹먹해서 말을 아끼며 가슴에 담아온 소회를 곱씹어 보지만, 형언할 수 없이 사무치는 그리움으로 몇 자 적어본다.

1989 년 초 겨울에 대명동 성당에서 경북교사협의회 직무대행을 맡고 있던 내가 당시 이영희 선생과 김창환 선생 두 분을 경선으로 이영희 선생을 경북교협 회장으로 선출 한 일의 역사적인(?) 만남 이후, 그는 수많은 간난고초를 겪어오면서도 특유의 온화함으로 나의 군소리를 늘 기껍게 받아주신 분이다.

2006년 이었던가! 개신교에서 천주교로 개종을 하고 성모승천대축일(8.15)에 예천성당에서 바오로로 세례를 받으시던 날, 달려가 축하하며 정평위원으로 모셨을 때도 기꺼이 받으시고, 안동 평통사 대표를 넘겨드렸을 때도 마다하지 않으셨다.

그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며 고비마다 '심장에 남는 사람'을 부르며, 스스로 우리들 가슴에 '심장에 남는 사람'으로 살아 계시는 듯하다. 말미에 그의 시 한편으로 그를 기려본다.

탱자나무

봄이면
여린 잎으로
호랑나비 애벌레 품어 키우더니,
우레와 뙤약볕을 모질게 견뎌내고,
서풍에 엷은 햇살 비껴 부서지면
순금 빛 열매 몇 알 내민다.
겨우내
벌거벗은 몸으로
지독한 가시를 두르고도
진초록 빛깔을 끝끝내 고집하는가.
너는
홀로 서 있기보다
여럿이 촘촘히
어우러져 살기 좋아하여
든든한 울타리로 절로 이름값을 하는구나.
우린 어디에서 무슨 울타리로 살아야하나?
     
 


   





[책 속의 길] 121
김헌택 / 안동 경덕중학교 교사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어쨌거나 지금 정치에 냉소하고 삶에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을 위해· 가난한 사람들의 가난한 교회
· 문학적 상상력과 공적(公的)인 삶· 순명, 낮은 곳에 머물다
· 청탁과 연줄문화, 부패의 사슬을 넘어· 두 권의 책: 심성의 힘과 물음의 힘
· 역사적 예수와 오지로 떠난 슈바이처· 대한민국 국격과 품위있는 사회
· 권정생, 마지막까지 아이들을 걱정하셨던...· 위건 부두로 가는 길, 버려둔 길을 찾아서
· 내 시련은 강물 위에 일렁이는 잔물결일 것인데...· 대구교육의 변화를 꿈꾸며
· 변방에서 녹색을 꿈꾸는 실천가를 만나다· 힘 없는 사람들을 향해서만 자유로운 언론
· "예수, 다시보기"· 못다한 수업, 배창환 선생님의 시와 삶
· 한국 사회의 환부를 도려내는 비수· 민족이 걸어야 할 새로운 삶에 대한 성찰
· 신산한 삶을 살아가는 민중들의 열전· 전성은 교장의 '비판적 학교론'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