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1 토 21:30
> 뉴스 > 환경/문화 | 4대강사업
   
4대강사업 첫 한일 공동조사...낙동강서 독성 '남조류' 발견
민간조사단, 달성·창녕함안보 점검 / 태풍 지나도 여전한 녹조..."인체에 유해"
2015년 08월 28일 (금) 16:27:37 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pnnews@pn.or.kr

   
▲ '4대강 녹조 한일공동조사'. 박호동 신슈대학 교수(왼쪽)와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오른쪽)이 달성군 구지면 도동나루터에 '식물플랑크톤네트'로 녹조를 채취하고 있다 (2015.8.27) / 사진.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27일 대구시 달성군 구지면 도동나루터. 가을이 시작되는 절기 '처서'가 지났음에도 낙동강에는 여전히 녹조가 일렁였다. 기온이 낮아지면 강의 수온도 떨어지고, 최근 비까지 수차례 내려 자연스럽게 물은 맑아져야 하지만 4대강 사업 이후 물길이 멈춘 낙동강의 녹조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었다.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녹조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처음으로 '한일 공동조사'를 진행했다. 낙동강을 시작으로 영산강, 금강, 한강까지 차례로 이어지는 조사에는 한일 환경 전문가 10여명이 참여했다. 27일 낙동강 현장 조사에는 일본에서 꾸준히 녹조를 연구하고 있는 다카하시 구마모토 환경보건대학 교수와 박호동 일본 신슈대학 교수, 환경운동연합 활동가 등이 함께했다. 이날 조사단은 김해 대동나루터에서 어민들을 만나 녹조 피해 현황을 살피고, 창녕함안보와 달성보 일대를 조사했다.

   
▲ 달성보 하류 도동나루터 부근에 퍼져있는 녹조 알갱이 (2015.8.27) / 사진.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 달성보 하류 도동나루터에서 채취한 녹조 (2015.8.27) / 사진.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이들은 달성보 하류 도동나루터 인근에 발생한 녹조를 살펴봤다. 태풍 '고니'가 지나간 뒤에도 녹조는 쉽게 관찰됐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며칠 전에 많은 비가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조류가 창궐한다는 것은 조류 알갱이가 강에 엄청나게 퍼져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박호동 일본신슈대학 교수는 도동나루 일대에서 채취한 녹조를 현장에서 현미경으로 관찰했다. 자세히 들여다 본 결과 독성을 가진 남조류 마이크로시스티스 에루기노사(Microcystis aeruginosa)가 관찰됐다. 박 교수는 "일본 국립암센터연구소 후지키 박사가 남조류 마이크로시스틴이 암을 유발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장기간 사람에게 접촉될 경우 간암이나 간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 달성보 하류 도동나루터에서 채취한 녹조를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정수근 사무처장 (2015.8.27) / 사진.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2006년부터 녹조 독성 문제를 연구한 다카하시 구마모토환경보건대학 교수는 "일본 큐슈 이사하야만 간척사업 이후 저수지에 많은 녹조가 발생해 농작물들이 독성에 오염되고 어류가 폐사하는 등 심각한 환경오염이 발생한 사례가 있다"며 "여름철 저수지에 작은 규모의 녹조현상은 발생할 수 있는 일이지만 낙동강처럼 저수지가 아닌 넓은 강에서 녹조로 강이 가득 찬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공동 조사단 통역을 맡은 다나카 한일환경정보센터 대표는 "4대강 보 건설 이후 해마다 녹조문제가 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조사를 정기적으로 꾸준히 하는 것"이라며 "지금 당장 현미경으로 봐서 독성이 있다 없다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자세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채취한 낙동강 녹조 시료를 일본으로 가져가 화학적·유전학적·면역학적 등의 조사를 통해 독성 물질을 정밀 연구한 뒤 녹조가 농작물, 인체, 어류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 분석할 예정이다. 

   
▲ 다나카 한일환경정보센터 대표(왼쪽)와 다카하시 구마모토환경보건대학 교수(오른쪽) (2015.8.27) / 사진.평화뉴스 박성하 인턴기자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국내에서는 정부나 한국수자원공사를 제외하고 남조류 독성을 연구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실정"이라며 "그 결과 민간차원의 조사를 할 수 없어 정부의 일방적 발표만 따를 뿐이었는데, 이 조사를 통해 객관적 검증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발표가 그 동안 제대로 됐는지 아니면 국민을 속였는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동조사 취지를 밝혔다.

박창재 환경운동연합중앙사무처 사무처장은 "이번 한일 공동조사와 간담회를 통해 4대강의 물을 식수원으로 삼고 있는 수많은 국민들에게 4대강 사업 이후 녹조문제의 심각성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수질과 수생태계를 개선하고 복원하기 위한 단초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4대강 녹조 한일공동조사단'은 27~29일까지 사흘간 낙동강, 영산강, 금강, 한강을 차례로 조사한다. 채취한 녹조 시료는 다카하시·박호동 교수가 일본에서 연구한 뒤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관련기사
· 물길 멈춘 낙동강, 녹조에 침수피해까지...· 녹조 뒤덮인 낙동강에서 '고속 뱃놀이'라니...
· "4대강사업 문제 논의않는 세계물포럼, 의미 없다"· 낙동강에 또 나타난 '큰빗이끼벌레'..."4대강 호수화 증거"
· 1,500만 식수원 낙동강, '관광유람선' 사업 논란· "4대강 망쳐놓고 1,152명 훈ㆍ포장, 대통령 표창까지"
· '4대강' 뒤처리 예산만 1조7천억..."혈세낭비"· 4대강 둘러본 미국 석학 "하지 말았어야 할 사업"
· 아름다운 내성천, '4대강' 같은 공사가 벌어진다면...· 뻘밭으로 변한 '낙동강'...큰빗이끼벌레에 청태까지
· 낙동강 '칠곡보' 물고기 4백여마리 집단폐사, 왜?· 4대강 보 주변 농지침수, 물 빼려 265억 추가 투입
· 4대강지역 홍수피해, '4대강사업' 이후 더 늘었다.· 모래톱 사라진 구미 '해평습지', 철새도 떠나다
· 4대강사업 '농지침수', 까맣게 타들어가는 농심· 감사원 "MB정부, 대운하 대비해 4대강 설계했다"
· 다시 돌아온 낙동강 '녹조라떼', 대구 취수원 일대 확산· 4대강 진혼곡, 녹조라떼 낙동강과 물 새는 칠곡보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참나일
(58.XXX.XXX.19)
2015-08-28 23:44:23
기가 막힌다
공인 안된 거의 정은이 수준을ㅋㅋㅋ
평화뉴스란 거의 달딸이 수준!!!
늙느나 젊으나 ㅋㅋㅋ
차라리 세월호를 근해가 죽였다고 하던가~
후원자들 면면을 보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체기사의견(1)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