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언론/미디어 | 매체비평/언론개혁
   
다른 언론사 단독보도 표절한 8개 신문..."정보 절도행위"
신문윤리위, 조선·중앙·동아·국민·서울·헤럴드경제·머니투데이·한국경제 '주의' 제재
출처 밝히지 않은 채 '한 언론', '언론 인터뷰' 표기...동아일보는 출처 언급조차 하지 않아
2021년 11월 17일 (수) 16:33:43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다른 언론의 단독보도를 인용 보도하면서 그 출처를 명시하지 않은 신문사들이 무더기로 제재를 받았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2021년 10월 기사 심의에서 <한국경제>, <머니투데이>, <헤럴드경제>,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8개 신문에 대해 '주의' 결정을 내렸다.

이들 신문은 다른 언론이 단독보도한 내용을 인용하면서 구체적인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한 언론', '한 인터넷 언론매체', '언론 인터뷰에서'라고만 표기했다. 특히 동아일보는 '한 언론' 등과 같은 표기조차 생략한 채 그 출처를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았고, 서울신문은 의혹 보도의 출처를 '법조계'로 적시하기도 했다. 이들 신문의 제재 사유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8조 「저작물의 전재와 인용」②(타 언론사 보도 등의 표절 금지) 위반'이다.
 
   
▲ <한국경제> 2021년 9월 3일자 A6면

- 다른 언론사 단독보도 표절한 8개 신문사 기사 -
<한국경제> 2021년 9월 3일자 A6면 「檢, 유시민 등 여권 인사 '청부고발 의혹' 논란 / 윤석열 "모르는 일"…이낙연 "尹, 검찰권 사유화"」
<머니투데이> 9월 8일자 6면 「'고발사주 의혹 키맨' 김웅 입에 쏠린 눈」
<헤럴드경제> 9월 14일자 5면 「여 "尹, 檢 동원 장모 변호" vs 야 "국정원법 위반"」
<국민일보> 9월 15일자 6면 「"작년초 대검서 尹장모 대응 문건 작성" / 박범계 "해당 문건 반드시 조사해야"」
<동아일보> 9월 15일자 A5면 「대검, 작년 3월 '윤석열 장모 관련 수사-재판결과' 문건 논란」
<서울신문> 9월 15일자 5면 「대검, 고발장 초안 작성 검사 특정… 한발 다가선 '고발 사주 진실'」
<조선일보> 9월 15일자 A5면 「與, "尹총장때 대검이 / 장모사건 대응 문건 작성"」
<중앙일보> 9월 15일자 3면 「대검 "윤석열 장모 대응 문건"…윤 측 "1차 컷오프 맞춘 공작"」
(자료. 한국신문윤리위원회 2021년 10월 심의결정문)


신문윤리위의 심의결정문을 보면, <한국경제>의 기사는 인터넷 언론매체인 '뉴스버스'가 단독 보도(9.2)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인용 보도하면서 구체적인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한 인터넷 언론매체'라고 표기했고, <머니투데이> 기사는 동아일보(9.7)와 경향신문(9.7)의 인터뷰 기사를 인용 보도하면서 역시 구체적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언론 인터뷰에서'라고 표기했다.
 
   
▲ <머니투데이> 2021년 9월 8일자 6면

또 <헤럴드경제>,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6개 신문의 기사는 각각 세계일보가 9월 14일자로 단독 보도한 「작년 3월 대검서 '윤석열 장모의혹' 대응문건 작성」 제목의 기사를 인용 보도하면서 구체적인 출처를 명시하지 않았다.

특히 "<동아일보>는 '한 언론' 등과 같은 표기조차 생략한 채 출처를 아예 언급하지 않았고, <서울신문>은 의혹 보도의 출처를 '세계일보'가 아닌 '법조계'로 적시했다"고 신문윤리위는 지적했다.
 
   
▲ <조선일보> 2021년 9월 15일자 A5면

신문윤리위는 "이러한 보도는 타 언론사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신문의 신뢰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주의' 이유를 밝혔다.

또 신문윤리위는 매월 발간하는 <신문윤리> 10월호(제262)에서 "다른 언론사의 기사를 출처 표시도 하지 않고 베껴쓰는 언론의 표절 행위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타 언론사의 보도 표절은 '정보 절도행위'로서, 언론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갉아먹는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 <서울신문> 2021년 9월 15일자 5면
   
▲ <국민일보> 2021년 9월 15일자 6면

한편,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매월 기사와 광고 등에 대해 심의한 뒤, 이에 따른 조치 사항을 해당 언론사에 통보하고 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심의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현행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운영규정' 9조는 "같은 규정 위반으로 1년 동안 3회 이상 경고를 받고도 시정하지 않는 경우 윤리위원회는 1천만원 이하의 과징금을 부과, 징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 성매매 기사에 조국 전 장관 부녀 연상 삽화..."조선닷컴, 경고"· '백신慘事'·'K방역 치욕'...신문윤리위 "사실과 다른 과장·왜곡 보도"
· 장애를 빗댄, 언론에서 사라지지 않는 '장애인 비하·차별'· 광주 언론, 매일신문 '5.18 만평' 비판..."계엄군 폭력에 빗댈일인가"
· 매일신문 '5.18 만평' 사과문 게재...5.18재단 "작가 교체·재발방지" 요구· 독고다이·자살골...아직도 일본어 잔재, 사어(死語) 못버리는 언론
· 과장·왜곡·폄훼, 재난보도·신문윤리 저버린 '코로나19' 기사들· '포항패싱', '경기파워'...신문윤리위 "지역정서 과도하게 부추긴 신문 제목"
· '성소수자 차별·혐오' 기사, 언론사 30여곳 무더기 제재· 아직도 '벙어리 냉가슴', '문둥병'...언론의 "차별과 편견 금지 위반"
· 아직도 "단도리·만땅·땡깡"...언론의 '일본어 잔재' 사용· "정치공세성 주장을 기정사실화"...기사의 과장·왜곡·단정적 제목
· 언론의 '검찰' 관련 보도...'중립적' 응답은 10명 중 2명도 안돼· 정치·선거 기사에 '단두대'...신문윤리위 "자극적·저속한 표현"
· '대구시 신청사 유치' 4개 구·군, 홍보비 17억원...언론에 11억 지출· '조국' 기사의 과장·왜곡, 출처 없는 인용 보도..."신문윤리 위반"
· 익명의 전언(傳言)을 기정사실화...'조국' 보도의 신문윤리 위반· 「"北도 아닌데… 대구가 적이냐"」 기사..."갈등 유발, 신문윤리 위반"
· 여성비하·과장된 제목, 선정적 보도..."신문윤리 위반"· 보도자료 '검증' 없는 기사, '출처' 없는 사진..."신문윤리 위반"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