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6 토 21:43
> 뉴스 > 언론/미디어 | 매체비평/언론개혁
   
신문 '특집'은 '광고' 대가로 제작한 홍보성 지면?
[신문윤리] <영남일보> 홍보성ㆍ범죄 보도 3건 '주의', <매일신문> 온라인 광고 '주의'
2013년 09월 05일 (목) 14:05:57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일간신문 전면에 게재된 '특집' 기사와 그 기사 아래 실린 '광고'.
이런 형태의 홍보성 기사를 보도한 신문사들이 "수입 증대에 급급한 나머지 정확성.객관성.공정성 유지라라는 보도의 기본 원칙을 저버리고 광고주에게 유리한 편파적 정보를 독자들에게 일방적으로 떠안겼다"는 이유로 한국신문윤리위원회로부터 '주의'를 받았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2013년 8월 기사 심의에서 <영남일보>와 <경향신문>을 비롯한 전국 일간신문의 기사 73건에 대해 경고(4건)와 주의(69건)를 줬다. 대구지역 일간신문 가운데는 영남일보가 범죄보도와 홍보성 기사 등으로 3건의 '주의'를, 매일신문은 온라인 광고편집으로 1건의 '주의'를 받았다.

"수익 증대에 급급한 나머지"...'특집' 기사, 그 아래 '광고'

영남일보는 경향신문과 함께 '특집' 기사로 '주의'를 받았다.
영남일보는 8월 1일자 9면에「경북의 신성장 동력 '물 산업'」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경상북도의 물산업 육성 7대 프로젝트 등을 소개했다. 이 기사 아래에는 <경상북도, 물산업을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한다!>는 제목의 광고가 실렸다. 경향신문도 7월 24일자 16면 특집 기사를 통해 충주에서 열리는 세계조정선수권대회 관련 기사와 사진을 싣고 같은 지면 왼쪽 하단에 이 대회 개최를 알리는 광고를 동시에 게재했다.

   
▲ <영남일보> 2013년 8우러 1일자 9면(특집) / <경향신문> 7월 24일자 16면(특집)...두 신문의 '특집' 기사 아래에는 각각 해당 기사와 관련된 '광고'가 실렸다.

신문윤리위는 경향신문 '특집'에 대해 "세계조정선수권대회 특집이 광고 게재라는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데에 따라 그 대가로 제작한 홍보성 지면임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남일보의 '특집'에 대해서도 "1개 면을 할애해 '경북의 물 산업'에 대해 장점 일변도의 홍보기사를 게재했고, 같은 지면에 광고를 함께 실었다"면서 "이러한 형태의 홍보기사는 신문사의 수익 증대에 급급한 나머지 정확성·객관성·공정성 유지라는 보도의 기본 원칙을 저버리고 광고주에게 유리한 편파적 정보를 독자들에게 일방적으로 떠안김으로써 신문의 신뢰를 크게 훼손할 수 있다"고 '주의' 이유를 밝혔다.(신문윤리실천요강 제1조「언론의 자유·책임·독립」②(사회·경제 세력으로부터의 독립), 제3조「보도준칙」 ⑤(보도자료의 검증) 위반)

"광고를 방불케 하는 내용의 문구"

영남일보는 7월 13일자 3면(인물)「"수성 고량주의 '친구'가 되어주십시오"」제목의 기사와 사진에 대해서도 '주의'를 받았다. 영남일보는 이 기사에서 고량주를 생산하는 업체 사장을 인터뷰하면서 이 업체 부침의 역사와 함께 제품의 맛과 향을 소개했다

   
▲ <영남일보> 2013년 7월 13일자(인물)
특히, 사진 속 업체 사장은 수성고량주가 그동안 생산한 모든 제품을 앞에 최근 출시한 것으로 보이는 고량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 기사는 「그 술, 지키고 싶었다」「향만 맡아보십시오」「중국인들도 "띵호와"」라는 작은 제목을 달았다.

신문윤리위는 이 기사에 대해 "광고를 방불케 하는 내용의 문구"라며 "이 지면의 절반가량을 차지한 사진 역시 기업의 CEO를 광고모델로 활용하는 광고기법을 연상케 하고 있다"고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