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24 목 17:01
> 뉴스 > 정치/경제 | 2020 총선
   
민주당 대구 "견제와 협력...대구에서 경쟁할 기회, 일할 기회를"
16년 만에 대구 전 지역 출마한 12명의 후보 "20조 대구뉴딜 완수...30년 정치독점 끊어야
2020년 04월 14일 (화) 18:35:47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더불어민주당 대구 12명의 총선 후보들이 "대구에서 경쟁할 기회, 일할 기회를 달라"며 마지막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선거대책위원회는 4.15총선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4일 '대구시민들께 드리는 호소문'을 내고 "공정한 경쟁으로 대구의 경제부흥을 일으키고 대구광역시의 위상을 되찾겠다"며 "민주당에게도 경쟁할 기회를, 일할 기회를 달라"고 밝혔다.

특히 "대구경북 민주당 출마자 모두가 단결해 코로나19 극복 추경 1조400억원을 추가 확보했고, 방역장비를 어깨에 둘러메고 동네 곳곳마다 방역봉사를 진행했다"며 "가장 어렵고 힘든 순간, 대구시민의 곁을 묵묵히 지켜온 대구의 민주당 후보들"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구 경제를 살리기 위해 '20조 대구뉴딜' 사업'을 완수하겠다"면서 "견제와 협력을 통한 균형 있는 대립은 지난 30여년 멈춰있던 대구가 다시 뛰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 현역 국회의원인 수성갑 김부겸, 북구을 홍의락 후보를 비롯해, 중남구 이재용, 동구갑 서재헌, 동구을 이승천, 북구갑 이헌태, 서구 윤선진, 수성을 이상식, 달서갑 권택흥, 달서을 허소, 달서병 김대진, 달성군 박형룡 후보까지 대구 12곳 모두 출마했다. 민주당이 대구 전 지역구에 후보를 낸 것은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 16년 만이다.

   
▲ 사진 제공. 민주당대구시당

'수성갑' 김부겸 후보는 14일 별도의 호소문을 내고 "지난 13일간 수성갑 전체를 세바퀴 돌며 450번쯤 연설했다"며 "대구를 위해 제 모든 것을 바쳤다. 대구를 살리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수성을' 이상식 후보도 "경신고 이전, 수성남부선 신설로 교통망 구축, 제2 대구의료원 유치 등 현재 수성을 지역이 필요로 하는 공약으로 지역 주민들을 만났다"며 "이상식을 믿어달라,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북구을' 홍의락 후보는 "100조원 규모의 추경 중 20조원을 대구에 가져와야 한다"며 "누가 예산을 가져오겠는가. 힘 있는 여당 3선 의원 만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달서갑' 허소 후보도 '3대, 14명의 독립운동가' 후손과 '노무현.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경험을 내세우며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던 그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미래통합당이 독점한 지난 30년 대구 경제의 장기 쇠퇴를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 김부겸 "대구 대통령론, 민심 요동" vs 주호영 "정권 실망, 민심 분노"· 양희·임대윤 등 시민 130명 "대구 민간공항 이전 중단" 촉구
· '48시간 무수면', '9절 유세', '120시간 대작전'...총선 막판 이색 유세· '세월호 약속운동", TK 후보 25명 참여...통합당은 전원 '불참'
· 이낙연·임종석, '험지' TK 지원유세..."지역주의 장벽 깰 한표를"· 정의당 대구 총선 후보들, 3.1계단에서 마지막 호소..."정치적폐에서 독립을"
· 민중당 대구 "국회 한켠에 '민생과 평화' 울릴 수 있도록"· 아직도 "빨갱이·종북·나치"...TK 총선 후보들의 막말과 혐오
· 여론 깜깜이...총선, 4년 전 TK 막바지 여론조사와 투표 결과 되짚어보니· 환경연합, 홍준표·주호영 등 TK 8명 '반환경 후보' 선정
·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 날, 대구 투표율 또 전국 꼴찌...'수성구' 최고· 대구 '수성구' 사전투표율 29%, 10만명 참가...전국 평균보다 높아
· 총선 사흘 앞...통합당, "문재인 정권 3년 심판 "대국민 호소· 민주당, 큰절 호소 "독점·싹쓸이 대구에 도움 안돼...경쟁 시켜달라"
· 또 찢겨진 민주당 대구 '북구갑' 이헌태 선거벽보..."경찰 수사" 촉구· 주호영 '공약이행률' 현수막 철거...선관위 '허위사실' 조사는?
· '달서구을' 허소 "통합당 30년 대구 독점 혁신" vs 윤재옥 "문재인 정권 3년 심판"· 대구 '수성갑', 마지막 여론조사도 '오차범위 내 접전' vs '우세' 엇갈려
· "토착 빨갱이·종북좌파"...색깔론에 얼룩진 달서병 TV토론· 홍의락 "지역 모르는 낙하산" 비판...김승수 "그동안 뭘 했나" 설전
· 더 이상 '당선무효' 없을 풀뿌리 일꾼, 불로·봉무동...새로운 동구의원은?· '정치1번지' 대구 수성갑 TV토론...김부겸·주호영 '대선급' 설전
· 대구 31년 만에 '민주' 깃발 꽂은 김부겸·홍의락 "대선·3선 도전"· 동구을 이승천·강대식, '유승민 아바타'에 경력·전과 '자격시비'
· 달서갑 TV토론...홍석준 '36억 재산·주식' 의혹 공방· 홍준표 "문재인 정부 나치" 막말...이상식 "천박한 언어·품격 없다"
· 홍석준 '수상한 주식거래' 의혹...권택흥·곽대훈 "해명 부족" 협공· 정의당 한민정 '침묵의 선거운동'..."N번방 방지법, 총선 전 처리"
· 박형룡 "론스타 책임·반서민" 추궁...추경호 "경제 폭망" 맞불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