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9 목 22:27
> 뉴스 > 정치/경제 > 2014 6.4지방선거 | 2014 6.4지방선거
   
통진당 대구 "소외된 약자를 보듬는 자치"
지방선거 20명 출마 선언...'대구시장' 송영우, 광역의원 11명ㆍ기초의원 8명
2014년 03월 06일 (목) 16:01:45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통합진보당 대구시당이 6.4지방선거에 나설 20명의 예비후보를 확정했다. 이미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송영우(41) 대구시당 지방자치위원장을 비롯해 광역의원(대구시의원) 11명과 기초의원(구.군의원) 8명으로, 이들은 6일과 7일 해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선거운동에 나선다.

진보정당이 대구에서 20명이나 출마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2006년 지방선거에는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 소속으로 15명이 출마했고, 2010년에는 '민주노동당' 4명과 '진보신당' 2명을 포함한 6명에 그쳤다.

황순규 대구시당위원장은 "그만큼 절박한 심정의 반영이자 의지"라며  "진보정당의 해산을 밀어붙이는 박근혜 정권의 독재에 맞서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최대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 통합진보당 대구시당 6.4지방선거 예비후보 출마 합동기자회견...송영우 '대구시장' 예비후보가 출마 의지를 밝히고 있다. 송 후보 왼쪽은 박석준, 오른쪽은 김나영 예비후보(2014.3.6. 대구백화점 앞) / 사진.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송영우 '대구시장' 예비후보는 "봄은 왔지만 서민과 노동자의 봄은 아직 오지 않았다"며 "소외된 약자를 보듬는 자치, 참여와 복지의 대구를 만들겠다"고 출마 의지를 밝혔다. 송 후보는 경북대학교 총학생회장, 사회복지법인 청암재단 이사, 통진당 대구시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거쳐 현재 대구시당 지방자치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 2008년 18대 국회의원 총선에서는 대구 동구갑 선거구에 출마해 17% 득표율로 낙선했으며,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당시 민주당 임대윤 후보와의 '야권단일화'로 출마하지 못했다.

광역의원 후보로는 11명이 나선다. '비례대표'로 ▶박석준(35) 함께하는대구청년회 대표와 ▶김나영(37) 대구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이 출마하고, '지역구' 선거에 9명이 도전한다.

광역의원 지역구 예비후보는 ▶최일영(36) 통진당 민주수호청년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동구3'선거구 ▶최성택(36) 율금초등학교 운영위원이 '동구4'선거구 ▶구완모(42) 통진당 북구위원회 위원장이 '북구4'선거구 ▶정현태(39) 민주노총 전국농협노조 대경본부 총무국장이 '북구5'선거구 ▶김재현(37) 통진당 대구시당 조직국장이 '수성구1'선거구 ▶최영오(32)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대구지부 조직국장이 '달서구1'선거구 ▶장정수(38)새길청년회 운영위원이 '달서구2'선거구 ▶김규탁(33) 사랑의몰래산타 달서구본부장이 '달서구3'선거구 ▶조석원(32) 새길청년회 사무국장이 '남구2'선거구에 출마한다.

   
▲ (왼쪽부터) 송영우 / 박석준 / 김나영 / 최일영 / 최성택
   
▲ (왼쪽부터) 구완모 / 정현태 / 김재현 / 최영오 / 장정수
   
▲ (왼쪽부터) 김규탁 / 조석원 / 황순규 / 권택흥 / 이대동
   
▲ (왼쪽부터) 차호진 / 배종욱 / 차차원 / 이종진 / 김대용

기초의원 지역구 예비후보는 ▶황순규(34) 동구의원이 '동구 나'선거구에서 재선에 도전하고 ▶권택흥(45) 민주노총 대구지역일반노조위원장이 '동구 바'선거구 ▶이대동(43) 통진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이 '북구 라'선거구 ▶차호진(37) 대구경북민권연대 공동대표가 '수성구 나'선거구 ▶배종욱(31) 통진당 대구시당 기획국장이 '달서구 라'선거구 ▶차차원(42) 통진당 달서위원회 위원장이 '달서구 아'선거구 ▶이종진(47) 통진당 달서위원회 부위원장이 '달서구 자'선거구 ▶김대용(49) 통진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이 '달성군 다' 선거구에 나선다.

이들 예비후보는 6일 대구백화점 앞에서 '출마자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민주주의가 무너져가는 참담한 현실을 바로잡고, 침체된 대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가 청년들이 떠나고 싶어하는 도시, 새로운 동력과 희망을 상실한 도시가 된 것은 기득권의 사슬이 새로운 상상을 제약하고 낡고 오래된 관성이 정치와 행정을 지배해온 탓"이라며 "소외된 약자를 보듬는 자치, 참여와 복지 대구, 무너져가는 민주주의를 되살리겠다는 밑거름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통진당은 6일 출마선언과 선관위 '예비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매일 출퇴근 시간에 대구 주요 교차로와 전통시장 등에서 선거운동을 펼 예정이다. 또 선거운동 경비를 줄이기 위해 대구시당 사무실과 각 구.군마다 한 곳에 '공동선거대책본부'를 꾸리는 한편, 다음 주부터 대구시와 각 구.군별 공동의제와 공약을 발표하고 이를 주민들에게 알리기로 했다.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대구광역시 선거구 및 의원정수 현황
   
   
   
▲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김부겸 "야권 승리 위해 총대 멜 명분 살아났다"· 진보3당, '보수' 대구에 30여명 출마
· 통진당 윤병태ㆍ정의당 박창호 '경북도지사' 출마· 통합진보당 송영우, 야권 첫 '대구시장' 출마 선언
· 통진당 대구 "주민들에게 직접 심판받겠다"· 박근혜 정부 1년, "서민의 삶은 후퇴했다"
· "노동자ㆍ서민 저버린 박근혜 1년, 용납할 수 없다"· 대구 '4인 선거구' 10년째 무산..."일당독점의 탐욕"
· 지방선거 투표기준 '국정안정' VS '부정선거 심판' 팽팽· "박근혜 1년, 민주・민생은 파괴되고 야권은 무력했다"
· "대구 진보, 텃밭 탓하기 전에 능력부터 키워야"· 대선 1년, 살림살이도 대통합도 "더 나빠졌다"
· "기초 공천폐지, 돈도 안드는데 공약 왜 안지키나"· 안철수 "대구 기득권세력, 본격적으로 검증받을 때 됐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