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3 금 18:36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대구경북 전문직단체 "사회적 약자의 재난 피해, 정쟁에 이용 말라"
대구경북 전문직단체협의회 성명
"검찰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발부, 통합당·보수언론 정쟁 중단, 정부·국회 근본 대책" 촉구
2020년 03월 09일 (월) 11:53:27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의사·변호사·교수 등 대구경북 전문직단체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한국사회를 되돌아보는 숙고의 시간"이라며 검찰·통합당·보수언론·정부·국회에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발부', '정쟁중단', '사회적 약자를 위한 근본 대책' 등을 요구했다.

"재난과 고통은 평등하지 않다"

대구경북전문직단체협의회(전단협. 대표 최봉주)는 9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아직까지도 신천지 신도들은 그들의 종교시설을 은폐하기에 급급하며 통합당과 보수언론은 재난을 정쟁의 도구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청도대남병원의 사례는 재난이 닥쳤을 때 사회적 약자들이 가장 먼저 피해를 본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었다"며 "재난과 고통은 평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단협은 "일상이 마비된 지금은 오히려 한국사회의 과거를 총체적으로 되돌아보는 숙고의 시간"이라며 "현재의 비상상황에 당장 대처해야 함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다 안전하고 존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근원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대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과 환자(2020.2.27)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전단협은 이 같은 지적과 함께 신천지·검찰·통합당·보수언론·재난구호단체·정부·국회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각계에 방역협조,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발부, 정쟁중단, 사회적 약자를 위한 근본 대책 등을 요구했다.

"검찰,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즉각 발부하라"

먼저 ▶'신천지교회'에 대해 "자신들이 코로나19 국내전파의 핵심 발원지라는 사실을 깊이 자각하고 정부와 당국의 방역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또 ▶검찰에 대해 "고의성 입증이 어렵다거나 신자들이 음성화될 것이라는 구실로 대구경찰청이 신청한 영장을 2차례나 반려한 것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하고 선택적 수사를 하는 행위로 검찰이 개혁대상임을 입증할 뿐"이라며 "대구시가 고발한 신천지교회 건물 압수수색 건에 대하여 즉각 영장을 발부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통합당과 보수언론에 대해 "현 사태를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전단협은 "중국인으로 인한 코로나19 국내 전파 사례가 지금까지 한 건도 밝혀진 바 없는데도 불구하고 사실을 호도해 이를 다가오는 총선전략으로 이용하고자 한다면 현명한 국민들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은 세월호와 메르스 사태 때 한나라당이 저지른 일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경북대병원 의료진이 방문자를 확인하고 있다(2020.2.19)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재난구호금 1천억 모였다는데....사회적 약자를 위한 근본 대책을"

이어 ▶재난구호단체에 대해서도 "구호금을 현장에 즉각 투입하라"고 촉구했다. 전단협은 "지금까지 1000억원에 이르는 재난구호금이 답지하였음에도 최전선의 의료진과 소방대원, 자원봉사자, 그리고 취약계층은 의료장비와 마스크는 물론 생필품까지 제때 조달받지 못하고 있다"며 "재난구호단체는 정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효율적이고 즉각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신천지교회의 다수가 청년층이라는 사실은 그들이 현실에서의 삶에 희망을 잃었기 때문이며, 지난 수십 여 년 간 진행된 신자유주의 정책은 대다수 시민들의 삶을 뿌리 채 흔들고 어둠에서 한 발짝도 나올 수 없게 만들었다"고 지적하고 "헌법과 법률로 기본소득과 노동권, 그리고 사회보장권을 입법화하라"고 촉구했다.

대구경북전문직단체협의회는 '대구경북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의협)',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대구경북지부(건치)',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대구경북지부(건약)',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대구지부(민변)', '경북대학교민주화교수협의회', '대구사회연구소' 등 7개 전문직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 최봉주 건치 대경지부장이 대표를 맡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대구경북 전문직 단체협의회 성명서

코로나19가 세상을 뒤덮고 있다. 신천지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 숫자가 급증하면서 대구시민의 일상은 마치 청도대남병원, 격리된 환자의 삶처럼 정지되어 버렸다. 대통령이 비상상황을 선언하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대책본부를 직접 진두지휘하지만 아직까지도 신천지 신도들은 그들의 종교시설을 은폐하기에 급급하며 통합당과 보수언론은 재난을 정쟁의 도구로 악용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의 사례는 재난이 닥쳤을 때 사회적 약자들이 가장 먼저 피해를 본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생명이 위태로운 이 시기에 사회경제적 약자와 빈곤층은 마스크는 사치이고 생계수단이 사라져 끼니조차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 봉착하였다. 대구지역 전문인 단체인 우리들은 선별진료소에서 봉사하는 한편, 저소득 아동들과 쪽방, 노숙인, 장애인, 그리고 시설 거주자들의 아픔에 함께 하고자 하였지만 재난과 고통은 평등하지 않다는 사실을 더욱 실감할 뿐이다.

일상이 마비된 지금은 오히려 한국사회의 과거를 총체적으로 되돌아보는 숙고의 시간이다. 현재의 비상상황에 당장 대처해야 함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다 안전하고 존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근원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에 대구지역의 우리 전문인 단체는 아래의 사항을 엄숙히 요구한다.

하나, 신천지교회는 자신들이 코로나19 국내전파의 핵심 발원지라는 사실을 깊이 자각하고 정부와 당국의 방역에 적극 협조하라. 모든 종교가 그러하듯 신천지교회가 이웃사랑을 모토로 하는 참된 종교라면 이웃의 생명이 위태로운 이 순간에 더 이상 자신들을 은폐하려 해서는 안 될 것이다. 

하나, 검찰은 대구시가 고발한 신천지교회 건물 압수수색 건에 대하여 즉각 영장을 발부하라. 검찰은 고의성 입증이 어렵다거나 신자들이 음성화될 것이라는 구실로 대구경찰청이 신청한 영장을 2차례나 반려하였다. 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하고 선택적 수사를 하는 행위로 검찰이 개혁대상임을 입증할 뿐이다.  

하나, 통합당과 보수언론은 현 사태를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 중국인으로 인한 코로나19 국내 전파 사례가 지금까지 한 건도 밝혀진 바 없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실을 호도하여 이를 다가오는 총선전략으로 이용하고자 한다면 현명한 국민들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국민들은 세월호와 메르스 사태 때 한나라당이 저지른 일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음을 명심하라.

하나, 재난구호단체는 구호금을 현장에 즉각 투입하라. 지금까지 1000억 원에 이르는 재난구호금이 답지하였음에도 최전선의 의료진과 소방대원, 자원봉사자, 그리고 취약계층은 의료장비와 마스크는 물론 생필품까지 제때 조달받지 못하고 있다. 재난구호단체는 정부 그리고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여 효율적이고 즉각적인 방안을 마련하라.   

하나, 정부와 국회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신천지교회의 다수가 청년층이라는 사실은 그들이 현실에서의 삶에 희망을 잃었기 때문이다. 지난 수십 여 년 간 진행된 신자유주의 정책은 대다수 시민들의 삶을 뿌리 채 흔들고 어둠에서 한 발짝도 나올 수 없게 만들었다. 헌법과 법률로 기본소득과 노동권, 그리고 사회보장권을 입법화하라.

        
2020년 3월 9일

대구경북전문직단체협의회
(대구경북 인도주의실천 의사협의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대구경북 지부,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대구경북 지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대구 지부, 경북대학교민주화교수협의회, 대구사회연구소)



     관련기사
· "환자 콜. 빨리 빨리"...숨가쁜 현장, 경북대병원 '음압병실' 체험기· "재난조차 여성에게 불평등한...민주주의 완성은 '성평등' 가치 실현"
· 대구 진료현장..."대구시, 감염병 대비 인프라 구축 등 사전대비 너무나 부실"· '코로나19 추경' 대구경북 민주당·정의당 후보들도 반발 "이대로는 안된다"
· 땀 흠뻑, 코피에 탈진...'코로나 치료거점' 대구 동산병원 의료 현장· 코로나 힘든 쪽방·이주민에 웃으며 나누며...대구시민들 '나눔 릴레이'
·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방역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당해· 달빛 품어준 빛고을...광주시 "입원 못한 대구 경증 환자들 받겠다"
· 입원 기다리던 코로나19 확진자 대구에서 또 숨지는 '비극'· 기다림 없게...코로나19 대구 경증환자들, 중앙교육원수원서 '치료'
·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맞나?...곳곳서 "불신"· 병상 부족이 부른 코로나19 비극 더 없도록...정부 "중증환자 우선입원" 대책
· 방송에서 '대구 코로나', '고담도시'라니...대구시 "법적 대응"· 마스크 221만장 풀렸다는데...성서공단·돌봄·복지 "우선 배정을"
· 대구시, 코로나19 관련 교인 명단 누락 제출한 '신천지교회' 고발· 코로나 확산에...대구 총선 후보들 '추경·재난지역선포' 촉구, '지역혐오' 우려도
· '코로나'로 힘겨운 대구...SNS에 "#힘내자 대구경북" 해시태그· 대구 '코로나' 비상인데...'문재인 폐렴'에 '세월호' 비유까지, 도 넘은 통합당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