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 월 17:39
> 뉴스 > 언론/미디어
   
대구MBC, 파업 129일 만에 "업무 복귀"
노조, 7월 18일 복귀 선언..."공정방송, 지역사 소유구조 개선 투쟁은 계속"
2012년 07월 16일 (월) 13:56:41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대구MBC 노동조합이 넉 달간 이어진 파업을 중단하고 7월 18일 업무에 복귀한다. 지난 3월 12일 "공영방송 정상화"와 "김재철 MBC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전면파업에 들어간 지 129일 만이다.

대구MBC 노조는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비상대책위원회 결의(7.13)에 따라, "17일 오후 조합원 총회를 거쳐 18일 오전 6시부터 방송 현업 복귀를 선언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대구를 비롯해 서울과 각 지역MBC 노조도 대부분 이 날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앞서, 대구MBC 노조는 지난 3월 12일 "공영방송 정상화"와 "김재철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서울은 1월 30일부터 파업)에 들어간데 이어, 4월 19일 김재철 MBC사장이 차경호 기획조정본부장을 대구MBC 사장으로 내정하자 4월 23일 정오부터 '뉴스 중단'이라는 초유의 강경 투쟁에 나섰다. 특히, 4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68일동안은 '낙하산 사장 출근 저지투쟁'을 벌였다. 또, 6월 14일과 15일에는 대구MBC 사옥에서 전국 19개 지역MBC 노조원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공정방송 쟁취"와 "지역사 자율경영 사수"를 위한 '1박2일' 투쟁을 갖기도 했다.

   
▲ 전국 19개 지역MBC 노조의 "공정방송, 지역사 자율경영 쟁취" 1박2일 투쟁(2012.6.14.대구MBC 광장)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MBC 노조는 김재철 사장이 퇴진하기 전에 파업을 푼 것과 관련해, "여야가 19대 국회 개원 협상에서 김재철 사장 퇴진에 사실상 합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의 임기가 7월 말에 끝나면, 이사진 교체와 함께 8월 중에 김재철 사장도 자연스럽게 퇴진할 전망"이라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또,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도 최근 총파업특보를 통해 "8월에 선임될 새 사장의 제 1덕목으로 도덕성과 함께 공정방송과 투명경영을 구현할 실력과 의지를 꼽아 사장 교체를 기정사실화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업무에 복귀하더라도 "공정방송 사수"와 "지역MBC 소유구조와 사장 선임제도 개선" 투쟁은 이어갈 방침이다.

   
▲ 권창모 노조위원장
권창모 대구MBC 노조위원장은 "파업은 잠정 중단하지만 김재철 사장이 아직 물러나지 않았고 서울의 경우 김 사장 밑에서 부역한 일부 임원과 간부가 그대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만큼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기자와 PD들의 현업 투쟁은 오히려 더 불이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낙하산 사장 반대투쟁으로 지역방송 소유구조 개선과 사장 선임제도 개선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19개 지역지부와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법·제도 개선을 위한 투쟁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대구MBC를 비롯한 전국 18개 지역MBC의 최대주주는 MBC 본사로, 1980년 신군부의 언론통폐합 조치로 당시 각 지역MBC의 민간소유 주식 가운데 51%~100%가 MBC 본사로 넘어갔다. 때문에, 그 이전까지 '가맹사' 체제였던 MBC와 지역MBC 관계는 '본사'와 '계열사'로 바뀌게 됐다. 대구MBC 역시 1980년까지는 '쌍용'이 100% 지분을 소유했지만 신군부가 51%를 MBC 본사 지분으로 강제 귀속시키면서 MBC의 '계열사'로 바뀌었다. 현재 서울MBC는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소유하고 있다.

   
▲ 대구MBC 노조와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 집회(2012.4.26.대구MBC 광장)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낙하산' 출근 저지는 중단, '지역방송 독립'은 계속· 정치 코미디, '법치'에서 언론 파업까지
· "진실, 김재철 2년동안 철저하게 마비됐다"· 신경민 "MBC 노조, 침묵의 카르텔과 싸움"
· 전국 19개 지역MBC 노조, 대구에서 '1박2일'· 끝없는 '낙하산'..."지역MBC, 지배구조 바꿔야"
· 대구MBC "소유구조 개선" 해법 찾기· 대구MBC, 끝내 '낙하산 사장'..."소유구조 바꿔야"
· "낙하산 사장, 지역여론 장악 술책"· 대구MBC 사장, 하루만 근무해도 4억원 챙긴다?
· 우리가 파업을 하는 이유· 대구MBC, 사상 초유의 '뉴스 중단'
· 대구MBC 노조 "낙하산 신임 사장 저지"· "괴물이 뉴스를 납치했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나참나
(58.XXX.XXX.184)
2012-07-17 15:19:24
공정방송 사수?
모든 불법 파업이 이 나라에서 없어져야지 된다! 당연히 무노동 무임금이고 절대로 경영권 문제 참여나 간섭도 안되고 국민적 또는 정치적인 이슈로 파업이나 임금협상의 내용에 섞지마라!니들문제로만해 뻘갱이처럼 정치니 사상이나를 교묘히 과 넣지말고 ....! 국민들이 진짜 화낸다! 병신들 끝까지 못가고 조루하네!..
허미옥
(124.XXX.XXX.93)
2012-07-16 17:32:51
방송문화진흥회 vs 서울 MBC 관련
서울MBC는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소유하고 있다 - 고 하셨는데요,
- 자료 찾아봤더니 방문진은 서울MBC 지분의 70%(예전 KBS몫)을 소유하고 있다고 합니다ㅋ
- 제가 한국에 없을때 바뀐 줄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
정일이
(58.XXX.XXX.184)
2012-07-16 15:43:57
무노동
무노동 무임금은 지킵시다.
철지난 좌발방송 엠빙신 문화방송~~
전체기사의견(3)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