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2.25 목 20:49
> 뉴스 > 정치/경제 | 국정원 대선개입·NLL 논란
   
경북 농민 9백여명, 국정원 규탄 '시국선언'
"정치공작ㆍNLL 물타기ㆍ대통령 침묵" 비판..."민주주의 없으면 농업도 희망 없다"
2013년 07월 22일 (월) 15:18:39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을 규탄하는 '시국선언' 대열에 경북지역 농민 9백여명도 동참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경북도연맹(의장 최상은)'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엽합 경북도연합(회장 고갑연)', '가톨릭농민회 안동교구연합회(회장 정한길)'는 22일 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한중FTA 반대를 위한 경북 농민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6일 동안 참가자를 모집해 모두 936명의 이름을 시국선언에 올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북지역 농민 40여명이 참석했다.

   
▲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한중FTA 반대를 위한 경북 농민 시국선언 기자회견'(2013.7.22.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들 단체는 시국선언을 통해, 지난 18대 대선에서 "국정원이 야당후보에 대한 조직적 음해성 정치공작을 진행하고,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이 국정원 대선개입과 관련한 수사를 불법으로 방해 또는 압박한 사실이 검찰조사 결과 드러났다"며 "국익과 국민을 위한다는 국정원과 경찰이 오직 정권 이익을 위해 물불가리지 않고 민주주의 역사를 송두리째 부정하는 막장드라마의 끝"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는 새누리당과 국정원에 대해 "진상규명에는 관심도 없고 불법으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과 NLL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국정조사에 대한 시간끌기와 물타기에만 급급하다"면서 "이념논쟁으로 국민의 이목을 돌려 국정원의 민주주의 파괴행위를 덮으려는 케케묵은 수법은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가장 큰 시혜자이면서 침묵으로 일관하고 국정원 '셀프개혁'을 운운하며 책임회피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민주주의를 위해 피눈물을 흘리며 싸웠던 군부독재시절부터 우리 농민들은 희생을 강요당했다"며 "민주주의가 없으면 농업과 농민도 희망이 없다"고 강조했다.  

   
▲ '헌정유린 민주파괴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는 농민(2013.7.22.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때문에, ▷새누리당은 저급한 NLL 물타기를 중단하고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박 대통령은 국가기관에 의한 헌정유린과 국기문란 사태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하며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관련자를 엄중처벌하고 국정원을 전면개혁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상은(52) 전국농민회총연맹 경북도연맹 의장은 "국가정보원이 하는 행태를 보면 '걱정정보원'이라고 불러야할 정도"라며 "한 사람의 대통령을 만들고자 불법으로 대선에 개입해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행위들이 후손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기록될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또, "국정원이 엄연히 대통령 직속기관인 만큼 이명박 전 대통령이든 박근혜 대통령이든 둘 중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왼쪽부터)최상은 전국농민회총연맹 경북도연맹 의장, 고갑연 전국여성농민회총엽합 경북도연합 회장, 정한길 가톨릭농민회 안동교구연합회 회장(2013.7.22.새누리당 대구경북 시.도당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고갑연(65) 전국여성농민회총엽합 경북도연합 회장은 "가장 바쁜 농번기철에 농민들이 국정원 사태까지 걱정 해야겠냐"며 "농민들이 어떤 어려움에 처했는지 민생을 돌보지도 못하는 국가와 국정원은 어서 빨리 반성하고 관련자를 처벌해 농민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정한길(56) 가톨릭농민회 안동교구연합회 회장은 "농민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것이 결코 다르지 않다"며 "국정원이 진정한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탄생하길 바란다. 그런 마음에서 국가기관의 헌법과 민주주의 유린을 강력히 규탄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53개 단체로 결성된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대구시국회의>는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시국성명'을 냈고, 대구지역 2030세대 청년 200명과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도 같은 날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또, 진보정의당 대구경북시도당은 지난달 20일, 대구경북민주화교수협의회와 경북대ㆍ대구대민주화교수협의회는 26일, 대구경북전문직단체협의회와 대구경북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는 28일에 시국선언을 했고, 이달 6일에는 '민주주의 수호 국정원 게이트 규탄 엄마들의 시국선언'이 나오기도 했다.

[경북 농민 시국선언문ㆍ참가자 명단]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NLL 포기' 주장, 여론은 공감하지 않는다· "반성하지 않는 국정원, 해체 수준의 개혁이 해답"
· "국정원 대선개입, 눈감은 박근혜 대통령에 분노한다"· 대구 '서상기' 지역구 시민단체 "의원직 사퇴해야"
·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대구시국회의 결성· 대구 시국대회 "국정원 대선개입은 제2의 3.15부정선거"
· '국정원' 방송보도 "불공정" 55.3% > "공정" 33.9%· 대구 노동자 청년 시민사회 '시국선언', 초점은 '대통령'
· "국정원의 국기문란, 다시 민주주의의 위기"· 교수 의사 변호사...대구 전문직단체 '시국성명'
· 대구 시국대회 "깨어있는 시민의 힘을 보여주자"· "NLL 포기ㆍ굴욕 아니다" 여론 50% 넘어
· '국정원 선거개입', 수혜자와 몸통은?· "정치적 성향 상관없이 '국정원 국정조사' 공감"
· 대구 시민사회 "국기문란 커넥션, 국정조사로 밝혀야"· 대구 야당 "NLL 발언 거짓, 서상기 의원 사퇴하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