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2.4 월 22:01
> 뉴스 > 환경/문화 | 일본 오염수 방류 논란
   
어민 5천명·동해 568km...경북도의회, '오염수 비판' 한줄 없는 '뒷북' 성명
매일 460톤, 이틀째 9백톤 방류→1년내 동해 전체 퍼져
포항·경주 등 어가 4,482명, 해안선 568km 피해 우려
방류 중인데 "안타깝다"? 경북도의회 뒤늦게 긴급성명
일본·정부 규탄 없어...시민단체 "수입 전면금지·생계 보장"
2023년 08월 25일 (금) 16:43:0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일본 후쿠시마 핵사고로부터 12년. 도쿄전력이 가둬둔 방사능 오염수를 결국 바다로 흘려보냈다. 이틀간 900여톤이 해양으로 방출됐다. 매일 460톤씩, 17일간 7,800톤을 바다에 방류한다.  

경북에서 오염수가 가장 먼저 도착하는 곳은 동해안이다. 500km가 넘는 해안선을 따라 생계를 이어가는 어민은 5,000명이 조금 안된다. 포항, 경주, 영덕, 울진, 울릉도가 피해 입을 가능성이 크다.
 
   
▲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2023년 8월 24일자 KBS 뉴스 화면 캡쳐

경북지역 해양 수산 일반 현황을 25일 확인한 결과, 어가 인구는 2021년 12월 31일 기준 4,482명, 어가수는 2,162호다. 2011년 9,637명과 비교하면 5,155명이 떠났다. 어가 인구 감소율은 53%로 10년 만에 반토막났다. 경북지역과 맞닿은 동해안 해안선 전체 길이는 568km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동해안에 도착하는 시점은 연구 기관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1년 이내다. 독일 킬대학 헬름홀츠 해양연구소는 첫 방류 시점으로부터 340일(11개월) 뒤, 김해창 경성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는 6개월 이내로 동해안에 오염수가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빠르면 내년(2024년) 2월, 늦으면 내년 7월쯤 동해안 전체에 오염수가 퍼진다고 예측했다.  

빠르게 어가 인구가 줄어드는 현실 속에서 오염수까지 방류돼 어민들 상황은 더 어려워줬다. 경북도와 함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경북도의회는 3년 전 오염수를 규탄했던 것과 달리 지금은 침묵하고 있다. 

앞서 2020년 경북도의회는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일본 정부에 방류 철회를 촉구했고, 문재인 정부를 질타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번엔 결의안을 채택하지 않았다. 
 
   
▲ "피해가 우려되어 안타깝기 그지없다"...경북도의회 긴급성명서(2023.8.24) / 자료.경북도의회

대신 긴급성명으로 대체했다. 경북도의회(의장 배한철) 지난 24일 오후 9시 50분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긴급성명서'를 통해 "오염수 방류가 현실화 됨에 따라 동해안 수산업 종사자를 비롯한 도민들의 걱정이 클 것으로 생각된다"며 "우리나라는 1인당 수산물 소비량 세계 1위 국가로 수산업에 대한 신뢰도가 그 어느 나라보다 높은데, 방류로 인해 동해안 수산물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훼손되어 수산업 종사자 피해가 우려되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경북도는 수산물 안정성을 위해 국민이 안심할 때까지 수입 규제를 유지하고 철저한 검사를 해왔지만, 이번 오염수 방류로 인해 적극적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게 됐다"면서 "동해안 수산물의 안전한 소비와 종사자들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와 경북도가 수산물 안전성 검사 주기적 실시하고, 향후 피해 대책을 마련하는 등의 행정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배한철 의장은 "명예수산물 홍보단 운영 내용을 담아 '경상북도 수산물의 안전성 조사 조례'를 개정할 것"이라며 "동해안 생태계를 보전하고 수산업 종사자가 희망을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긴급성명이라고 했지만 오염수 비판은 한 줄도 없다. 방류 이후 발표해 '뒷북' 지적도 나왔다. 심각하고 시급한 상황인데 '안타깝다'는 감상평 정도로 그쳐 '방관적'이라는 비판도 있다. 
 
   
▲ '오염수 해양 투기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2023.8.24.포항 죽도시장) / 사진.포항환경운동연합

시민단체는 일본 정부를 향해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요구했다. 윤석열 정부와 경북도, 경북도의회에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어민 생존권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후쿠시마오염수방류반대포항시민행동'은 지난 24일 포항 죽도시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을 내린 일본 정부와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며 "즉각 방류를 중단하고, 일본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 조치 , 어업인 생계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8.15 광복절, 대구 동서남북에서 울린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 일본, 오염수 방류 강행...대구경북 곳곳서 반발 "국민 생명 어떻게"
· 대구경북 '방사능' 검사·분석 강화...'일본 오염수'에 안전할까?· 경산시의회 '오염수' 논란, 민주당 "의장 사퇴"...국민의힘 "좌파 선동"
· 이정윤 "규정 안지킨 IAEA '엉터리' 보고서...동해·남해 오염수 영향"· 동대구역 걷고, 1인 시위하며...대구경북 곳곳 "오염수 반대"
· "일본의힘"...국민의힘 대구당사 현판에 '오염수' 규탄 메시지· 30년간 '강제동원 피해자' 도운 일본인 "오염수 반대 한일 연대"
· 핵오염수 반대, 기후위기, 대구독립기념관 건립...광복절, 또 다른 '독립운동'· "끌어내"...민주당 경산시의원 '오염수 반대' 발언 중 의회서 쫓겨나
· 후쿠시마 12년...방사성 오염수에 노후 원전 '위협', 대구경북 '핵없는 세상'을 걷다· '오염수' 방류한다는데...환경단체 "동해안 걱정, 경북 지방의회 뭐하나"
· "먹거리 안전 위협"...대구경북 시민단체 "일본, 오염수 방류 철회"· 경북 시민단체 "이철우 지사, 어민들 위해 일본 오염수 방류 반대하라"
· 대구경북 10명 중 8명 "일본 오염수 방류 반대"...정부 대응 "잘못" 64%·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대구 민주당, 1백만 서명운동
· '오염수 철회 결의안' 채택 요구에도...대구시의회 "계획 없다"· 대구경북, 결의안 고작 2곳..."오염수 반대" 왜 말 못하나
· '한일협정' 58년...대구 시민단체 "일본, 과거사 사죄·오염수 투기 중단"· "일본 핵오염수 방류 저지" 대구 정의당, 동성로 정당연설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