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7 수 19:11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코로나 '특별재난지역' 대구, 168일 만에 한달간 지역감염 '0명'
31일 동안 지역감염 0명...하루 최대 확진 741명→0명까지 168일 만에 성과 "시민·의료진들 덕분"
2020년 08월 03일 (월) 22:33:48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특별재난지역' 대구가 최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68일 만에 지난 한달간 지역감염이 0명이 됐다.

하루 사이 최대 741명까지 확진자가 치솟았던 대구지역에서 여러 노력 끝에 이뤄낸 성과다.

질병관리본부·대구시 발표에 따르면,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3일 0시 기준 6,942명으로 나타났다. 대구 신규 지역감염은 지난 7월 4일부터 8월 3일까지 모두 31일 동안 발생하지 않았다.

   
▲ "대구시민이 최강 백신입니다"...대구시청사 간판(2020.6.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코로나19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 대구시청(2020.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에서는 지난 2월 18일 최초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발생했다. 이후 지난 2월 29일 하루 최대 741명까지 확진자가 폭증했다. 국내 코로나 사태는 대구지역에서 가장 극심하게 확산됐다. 

하지만 지난 한달 동안 지역감염은 0명으로 줄어들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

현재까지 완치된 지역 확진자는 6,843명이며, 지역 사망자는 모두 191명이다. 추가 사망자는 없다.

전체 대구지역 확진자는 지난 168일 동안 지역감염 6,881명, 해외유입은 61명이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11명이고 이들은 전국 병원 5곳에 10명, 생활치료센터에 1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 2020년 8월 3일 0시 기준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표 / 자료.대구시
   
▲ 2020년 8월 3일 0시 기준 대구지역 해외유입 현황 표 / 자료.대구시

해외유입 확진자 중 아시아 26명, 아메리카 19명, 중국·오세아니아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42명, 외국인 19명이다. 한달 간 지역감염은 발생하지 않았고 해외유입 감염자만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시리아, 카자흐스탄, 뉴질랜드, 미국, 우즈베키스탄에 이어 지난 2일 시리아 2명이 추가됐다. 

전체 확진자 감염유형은 6,942명 가운데 61.4%인 4,265명이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다. 요양병원·시설·정신병원 등 고위험군 시설·집단은 540명(7.8%), 30.8%(2,137명)는 기타로 분류됐다.

동성로 코인노래방→고등학교→중구 연기학원 등 소규모 집단감염이 있었지만 확산되지는 않았다.

   
▲ 동산병원 의료진들이 방호복을 입고 병동에 들어가고 있다(2020.3.3)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 "38도 이상 입장제한" 대구 중구 동성로의 한 식당(2020.5.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버스·지하철 대중교통, 도서관·미술관 등 공공시설 내 마스크 의무착용에 이어 신천지 대구교회를 상대로 한 대구시의 1천억 손배해상 청구소송, 종교시설 예배 중단, 등교 연기,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구시청 중대본 지휘, 전국에서 대구로 쏟아진 착한 나눔과 무료봉사 활동 등 각종 생활방역 대책과 의료진들의 희생,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시민들의 방역수칙 준수에 따른 결과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안정적인 방역 상황을 만들어 준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또 "앞으로 휴가철 다중 이용시설과 여행지에서도 사람간의 접촉과 활동이 많아질 수 있으니 안전한 휴가를 보내기 위해 휴가지에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 대구교육청, 학생 29만여명에 준 코로나 마스크...'유해성' 논란· 대구 코로나 확진 하루새 14명, 석달만에 두 자릿수...'소규모 감염' 우려
· 대구시, 2차 팬데믹 오면 '간호대생' 투입?...10개 병원 간호사들 반발· 대구동산병원 간호사의 1인 시위..."감염병 대처 이대론 안돼"
· 57억 대구시 '저소득층 코로나 마스크' 예산 중 고작 4% 사용· "달빛 품어준 빛고을...역사왜곡처벌법 제정으로 5월 정신을"
· 대구에도 '이태원발 코로나' 확진자 2명...동성로 '코인노래방' 다녀가· 2차 등교 첫날, 대구 고3 '코로나' 확진...6개 고교 등교중지
· 대구 고3 코로나 확진에도...A고교, 자정 가까이 '야자' 논란·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급 마쳐도 예산 '150억원' 남는다
· 대구교육청, 코로나에도 대규모 오프라인 '대입 설명회' 강행 논란· 대구시, 의료진 5백명 '격려 이벤트'..."전시행정" 비판에 결국 취소
· 대구시, 공무원 '긴급생계자금 부정수급' 환수 조치..."거부시 징계 검토"· 대구시, 신천지 상대로 1천억 손해배상 청구소송 "코로나 확산 피해"
· '코로나 최전방' 대구 의료진 4천여명, 넉달간 받은 수당 '0원'· 하루새 코로나19 확진자 600명 늘어 전국 4,812명...89% '대구경북'
· 땀 흠뻑, 코피에 탈진...'코로나 치료거점' 대구 동산병원 의료 현장· "환자 콜. 빨리 빨리"...숨가쁜 현장, 경북대병원 '음압병실' 체험기
· 대구시, 재난기금 1,842억인데...'코로나 생활고' 저소득층 지원 0원· 문 대통령 '첫 감염병 특별재난지역' 선포...대구경북, 뭐가 바뀌나?
· 서민은 하루가 급한데...대구시 '긴급생계비' 하필 총선 다음날 지급 논란· 대구, 코로나 추가 확진자 다시 0명..."아직 안정화 단계 이르다"
· 코로나가 드러낸 '무방비 도시' 대구의 민낯· 코로나19가 말하는 것
· 대구시, '저소득층 코로나 마스크' 예산 뒤늦게 풀어 한 장도 못 사·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60대 여성
· 대구 '코로나' 확산...병원 응급실 줄폐쇄, 음압병상 겨우 10개 "불안"· 대구 '31번 코로나 환자' 지역서 166명 접촉..."슈퍼전파자, 판단 일러"
· 정세균 총리, 코로나 확산에 대구 방문..."정부 지원" 약속· 대구, 코로나19 확산에...성당 미사도, 회의·행사 대관도, 사드반대 촛불도 '중단'
· 경북 청도서 첫 코로나 확진자 숨져..."사인 조사 중"· '코로나' 덮친 동성로...서점·식당·극장 휴업, 마스크 품절·신천지 출입금지도
· 대구교육청 '코로나' 전국 첫 개학 연기...800개 학교 3월 9일로 늦춰· '코로나'로 힘겨운 대구...SNS에 "#힘내자 대구경북" 해시태그
· '코로나19 확진자' 경주서 숨져, 국내 3번째....TK 닷새간 352명 감염· 대구서도 '코로나19 확진자' 숨져...국내 5번째
· 대구 진료현장..."대구시, 감염병 대비 인프라 구축 등 사전대비 너무나 부실"· 대구경북 '코로나19' 첫 확진 후 엿새, 494명...의료인에 4살 어린이까지
· 방송에서 '대구 코로나', '고담도시'라니...대구시 "법적 대응"· 대구경북 '코로나19' 첫 확진 후 일주일째 682명...전국 833명 감염
·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맞나?...곳곳서 "불신"· 병상 부족이 부른 코로나19 비극 더 없도록...정부 "중증환자 우선입원" 대책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